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VOD(KOR-ENG)Taekwondo to help relations between the two Koreas
북한 태권도시범단, 6월 무주세계태권도선수권 참가 확실시
기사입력: 2017/05/21 [19:30] ⓒ wtu
WTU

▲   © May 3 Lausanne (From Left)Dr, Chang Ung member of IOC, PhD, Ri Yong-Son president of ITF Dr. Choue Chung-Won President of WTF and Director, Mr, General Roger Piarulli. 지난 3일 IOC로잔 본부에서 (좌로부터) 장웅 IOC위원, 리용선ITF 총재, 조정원 WTF총재, 로저 WTF 로잔 지국장 모습 * photo by www.taekwondotimes.com (WTU)

 

As much of the Tae Kwon Do world knows or should know, the presidents of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ITF) and World Taekwondo Federation (WTF) signed an historic Protocol Of Accord at the Youth Olympics Games held in China back in 2014. This landmark and ground breaking agreement was brokered under the auspices of the IOC President, Dr. Thomas Bach. Other than the demonstration teams of both organizations performing on the same floor at the WTF World Championships in Russia the following year, not much else occurred publicly.

However quietly and behind the scenes a series of meetings were held between the 2 major Tae Kwon Do world governing bodies, the ITF and the WTF. These meetings increased in their intensity and level of participants, starting when the WTF President warmly received an ITF member from America at his offices in Seoul, Korea. As a result, further talks were set up at the WTF's international office in the Olympic City of Lausanne Switzerland and scheduled almost immediately.

 

The marathon like discussions included a tour of the Olympic Museum, led by the WTF hosts. After both sides returned home it became apparent that future talks were ready to move to a higher level. As a result the Secretary Generals of both international organizations met in Lausanne. The next obvious step was for the respective Presidents to hold discussions.

 

These discussions took place recently and resulted in more solid proposals of cooperation for the betterment of the global Tae Kwon Do community. At a time when political tensions are high on the Korean Peninsula it is both a bit comforting and somewhat ironic that it is General Choi Hong-HI's Taekwon-Do that gives the 2 Koreas something positive to work together on.

 

▲     ©(Left)Dr. Choue Chung-Won President of WTF and (right)PhD, Ri Yong-Son president of ITF * photo by www.taekwondotimes.com (WTU)
While both the ITF and WTF are independent international registered organizations, the 2 governments of Korea, support different federations. While the long history of animosity and the federations having a different focus, led to competition among, instead of cooperation between the rival groups, the last several years have seen an unprecedented spirit of cooperation.

 

The political situation has at times hampered efforts to work together. But this news highlights how Taekwon-Do can and does play an important role in "building a more peaceful world," the long held goal of General Choi Hong-Hi. General Choi's dream was to use his Taekwon-Do to bring people of different backgrounds together, through the love of his Martial Art, which teaches their students to stand on the side of Justice.

 

Tae Kwon Do Times Magazine, whose motto is "uniting the world through martial arts," is proud to announce that Taekwon-Do will play the role of the first entity to again help soften the relations between the 2 Koreas this year!

 

The International Demonstration Team of the ITF will arrive in Seoul (south) Korea on June 23. They will travel to MuJu and perform at the WTF's World Championships. The event will be held at the new Taekwondowon, which just last year honored General Choi as the person who named Taekwon-Do, first started it in the ROK Army as Military Taekwon-Do, known around the world as the original Taekwon-Do, and then used the KTA and ITF to spread it globally.

 

The ITF delegation will be made up of members from:

Austria, Bulgaria, Czech Republic, Greenland, United Kingdom, United States Of America, Korea, (the northern half)

 

Another part of the cooperation and collaboration, as outlined in the Protocol Of Accord, is for the ITF to invite the WTF's International Demonstration Team to perform at the ITF's World Championship in September of this year, which will be held in Pyongyang, the northern part of Korea. The details to make this next step possible will be discussed further, when both Federation Presidents meet next month in Seoul and MuJu, Korea. It should be noted that the IOC President, Dr. Thomas Bach, who played a vital role in bringing the 2 Federations together, will be at the event.

 

Tae Kwon Do Times would like to thank some of the many people who helped make this happen: Prof. Chang Ung, PhD, the 2nd president of the ITF, IOC Member and Lifetime Honorary ITF President, Dr. Choue Chung-Won, PhD, the 2nd president of the WTF, Master Ri Yong-Son, ITF president and Vice President of the National Olympic Committee in Pyongyang, Mr. Hoss Rafaty, WTF Secretary General (USA) and Grandmaster Michael Prewett, president of EITF (Wales) and several others.
 
 
▲     © 2015년 러시아 첼랴빈스크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서 ITF시범단의 역사적인 시범중 한 단원이 위력적인 뒤차기 시범을 보이고 있다 (WTU)
Press Release: www.taekwondotimes.com
 
 
          북한 태권도시범단, 6월 무주세계태권도선수권 참가 확실시되고 있다.
 
VOA(미국의 소리 방송,(http://www.voakorea.com/a/3862999.html)의 5월 25일 보도에 따르면
 

"북한이 주도하는 국제태권도연맹(ITF)이 한국 주도 세계태권도연맹(WTF)의 한국 무주 대회 초청을 받아들였습니다. 북한 선수들이 다수 포함된 ITF 시범단은 다음달 23일 서울에 도착합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국제태권도연맹(ITF)은 대부분 북한 선수들로 구성된 태권도 시범단을 다음 달 한국의 전북 무주에서 열리는 2017 WTF 세계선수권대회에 파견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     © 조지 바이탈리 ITF 대변인 (WTU)

조지 바이탈리 ITF 대변인은 1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WTF측의 초청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며, ITF 시범단이 다음달 23일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ITF 시범단은 리용선 ITF 총재와 바이탈리 대변인 등 관계자 6명, 그리고 선수와 코치, 의료진 등 27명을 포함해 모두 33명으로 구성됐습니다. 22~23명으로 이뤄진 선수단에는 북한 태권도인들 외에 미국, 영국, 오스트리아, 불가리아, 체코, 그린란드 선수들이 포함돼 있습니다.

이들은 다음달 24일~30일 무주군 설천면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열리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 무대에서 시범 공연을 선보이고 7월1일 서울을 떠날 예정입니다.

이번 방한은 지난 3일 스위스 로잔에서 이뤄진 WTF와 ITF 대표들 간 회동을 통해 구체적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회의에는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과 리용선 ITF 총재, 한국의 조종원 WTF 총재가 참석했습니다.

당시 양측의 협의 내용은 지난 4일 미국 ‘태권도타임스’의 정우진 대표가 리용선 총재로부터 전달받아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     © 정우진 태권도타임즈 대표 (WTU)

[녹취: 정우진 대표] “국제태권도연맹 총재를 맡고 있는 리용선 씨가 합의가 됐다고 알려왔습니다. 6월엔 북한 태권도시범단이 한국 무주 태권도원에서 공연을 하고, 9월엔 한국 시범단이 평양 대회 무대에 서는 문제를 IOC 본부에서 논의를 한 걸로 들었습니다.

 

ITF 시범단의 한국 공연이 성사되면서 국제태권도연맹 주최로 오는 9월 평양에서 열리는 태권도세계선수권대회에 한국 선수들이 주축이 된 WTF 시범단이 참가할 가능성도 커졌습니다.

바이탈리 대변인은 양측 대표들이 다음달 무주에서 만나 WTF 시범단의 평양 답방 계획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며, 전망이 매우 밝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지 바이탈리 대변인] 1973년 시작돼 2년마다 열리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는 올해로 23회를 맞았고, 한국 개최는 7번째입니다.

ITF의 태권도세계선수권대회는 올해 20회로, 북한은 지난 1992년 이후 19년 만인 2011년 제17차 대회를 연 뒤 6년 만에 다시 대회를 개최하게 됐습니다.

남북한이 각각 주도하는 두 태권도 연맹은 지난 2014년 8월 중국 난징에서 상대방 경기 교차출전과 다국적 시범단 구성 등을 약속한 의향서를 채택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듬해 5월 러시아 첼랴빈스크에서 세계태권도연맹 주최로 열린 세계대회에 사상 처음으로 북한 태권도인들이 주축이 된 시범단이 개막식 무대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라고 했다.

 

more photos & comment>https://www.facebook.com/taekwondophoto/media_set?set=a.1465113426885475.1073742351.100001604951101&type=3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