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NG) The North Korean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which has played a role as a mission of peace in the Olympics is going back today
평화의 사절단 역할 톡톡히한 ITF 북측 시범단 오늘(15일) 귀환
기사입력: 2018/02/15 [23:41] ⓒ wtu
WTU

 

▲     © WTU

 

The North Korean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which has played a role as a mission of peace in the Olympics is going back today(15th).

The North Korean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which visited South Korea on last 7th of Feburary, has played a role as a mission of peace such as the demonstration of prior to the ceremony of the opening ceremony of the Pyeongchang Olympic Games on 9th, and the visit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WT Seoul headquarters. They have done 9 days schedule of visiting Korea and went back on 15th.

 

On 12th, in the last demonstration at MBC broadcasting station Sang-am studio, more than 600people including Ri yong-son, ITF President, Lee dae-soon Former TPF Chairman, Lee Dong-sup, Korea National Assemblyman Taekwondo Federation President, Myeong jae-sun National Assemblyman Taekwondo Federation Chairman, Lee Gyu-susk Vice President of WT and President of ATU, Hoss Rafaty WT Secretary General, George Vitaly ITF spokesman, Jung Kuk Hyun WT Council member, Jung Kuk-Hyun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Son Congressman Son hye-won and North Korean Ten reporters, they had demonstrated joint demonstration with WT demonstration team for a filming.

 

On this day's demonstration, the WT demonstration team showed a public-friendly demonstration, and the ITF North Korea demonstration team showed all of Taekwondo's essential demonstration of martial arts and self-destructive martial arts.

 

Ri Yong-sun, the ITF president said in an interview with the magazine, "We are here for the success of The 23rd Pyeongchang Winter Olympic Games and I am very pleased that our mission has been completed till today and that everything will be well in the future.” For the question of whether there is a further development plan for Taekwondo in the future between the two Koreas, he revealed that "Yes, we have already discussed with the WT. It will be good. "

 

"The joint demonstration of the North and South Taekwondo demonstrators on the occasion of the 23rd Winter Olympic Games showed a wonderful demonstration of the development of the wisdom, the strong spirits, and the Taekwondo technology of our nation," Rodong Sinmun, Worker’s Newspaper said. They also said that "The demonstrations of the joint demonstration of Taekwondo people in the North and South had left a deep impression on spectators."

 

Meanwhile, Lee dong-sup president of Korea National Assemblyman Taekwondo Federation has always been with the North Korea demonstration team with warm welcome and met with the people who are leading the North Korea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including Kim il-kuk North Korea The Minister of Physical Education, Chang ung North Korea IOC member, Ri yong-son, ITF President., He officially proposed Taekwondo and other sports exchange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and has received a positive response from the North.

 

More photos & comment> https://www.facebook.com/taekwondophoto/media_set?set=a.1724030497660432.1073742406.100001604951101&type=3

 

                 2018 동계 평창올림픽에서 평화의 사절단 역할 톡톡히 한 ITF 북한태권도시범단 오늘 귀환

 

 

지난 7일 방남 한 ITF 소속 북한태권도시범단은 9일 평창 올림픽 개회식 식전시범 등 총 네 차려의 남한 시범과 국회 공관, WT 서울본부 방문을 통해 민족통일이라는 확고한 메세지를 전하는 등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의 통일염원과 평화의 사절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오늘 89일간의 방한 일정을 모두 마치고 15일 귀환 했다.

 

12일 마지막 MBC 방송국 상암동 스튜디오 시범에는 리용선 ITF 총재, 이대순 전 TPF 이사장, 이동섭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 명재선 이사장,이규석 WT 부총재겸 ATU 회장, 하스 라파티WT 사무총장, 죠지 바이탈리 ITF 대변인, 정국현 WT 집행위원, MBC 최승호 사장, 정세균 국회의장, 손혜원 국회의원과 북한 취재단 10여명 등 600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WT 시범단과 함께 MBC 녹화방송을 겸한 합동 시범을 펼쳤다.

 

이날 시범에서는 WT 시범단은 대중 친화적인 시범을 보였고 ITF 소속 북한 시범단은 호신술과 파괴력을 내세운 무예의 본질적인 시범을 보이는 등 태권도의 모든 것을 유감없이 전 세계인에게 선보였다.

 

리용선 ITF 총재는 본지와 인터뷰에서 “23차 평창겨울올림픽이 기본적으로 성공하는데 이바지하려고 왔다. 오늘까지 우리의 사명이 끝났는데 아주 만족스럽다, 그리고 앞으로 모든 것이 잘되리라 확신 한다라며, 향후 남북한 태권도를 위한 더욱 발전적인 계획이 있냐는 질의에서는 , 이미 WT와 다 토의 했습니다. 잘 될 것이다.” 라고 밝혔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신문은 23차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를 계기로 진행된 북남 태권도인들의 합동시범 출연은 우리 민족의 슬기와 억센 기상, 태권도 기술의 발전 모습을 훌륭히 보여주었다북과 남의 태권도인들이 함께 진행한 시범출연들은 관람자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기었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동섭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는 연일 북한태권도시범단과 함께하며 따듯한 손님맞이를 하고 북한 태권도 시범단을 이끌고 방한 중인 김일국 북한 체육상을 비롯한 장웅 북한 IOC 위원, 리용선 ITF 총재 등 북한 대표단을 만나 태권도를 비롯한 남·북 스포츠 교류를 공식 제안해 북한 측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다.

 

▲     © WTU

 

 

 

▲     © WTU

 More photos & comment> https://www.facebook.com/taekwondophoto/media_set?set=a.1724030497660432.1073742406.100001604951101&type=3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17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