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기 태권도" 법제화 일등공신, 태권도 국기원 공인 9단 이동섭 의원 영상인터뷰
이동섭 의원은 "국회의원 태권도연맹 총재", "국기원 태권도9단 최고 고단자회" 정회원으로서 국기 태권도의 국내는 물론 세계화를 위해 앞장서 뛰고 있다
기사입력: 2018/07/03 [19:03] ⓒ wtu
WTU
▲     © 이동섭 의원이 인터뷰중 몸소 동작을 시연하는등 진지하게 응답하고 있다 (WTU)

 

"국기 태권도" 법제화 일등공신, 태권도 국기원 공인 9단 이동섭 의원 영상인터뷰

 

이동섭 의원(62, 바른미래당)은 "국회의원 태권도연맹 총재"와 "국기원 태권도9단 최고 고단자회" 정회원으로서 국기 태권도의 국내는 물론 세계화를 위해 앞장서 뛰고 있다.

6월 28일 오전 10시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동섭의원을 만나 태권도계 전반적 사안 관련 11개 문항의 인터뷰를 민영 뉴스 통신사 국제뉴스 김원국 기자와 함께 진행하였다.

 

 

                           이동섭 의원 11개 문항 인터뷰리스트

 

의원님 안녕하세요~

의정활동에 무척 바쁘신데 이렇게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1- 현재 태권도 국기원 공인 9단 이신데요 언제부터 태권도를 수련하셨고 동기가 있었다면 무엇인가요?

 

2- 결국 최고 경지인 9단까지 오르셨는데요.지속적인 수련의 그 원동력이 무엇인가요?

 

3- 국회에 입성하시여 놀랍고도 역사적인 업적을 많이 남기셨는데요.

    우선 “국회의원 태권도연맹”을 창설하시고 총재직을 맡고 계시며 지난해 11월 국회 태권도장을 개관하셨습니다. 

    이런 것은무슨 의미가 있나요?

 

4- 올 3월에는 태권도를 국기(國技)로 지정하기 위해 국회의원 228명이 초당적 힘을 모아 태권도를 국기(國技)로 지정하는

    내용의 태권도 진흥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하셨습니다. 태권도가 우리나라의 국기로 실제 법률로 지정되어 있지는 않은

    형국에서 결국 이 법안이 의원님의 주도적 역할로 3월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되어 태권도가 법적인 지위를

    인정받게 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난제가 있었다면 무엇이였고 향후 태권도가 어떤 지위를 얻게 되나요?

 

5- 지난 4월에는 국회의원 태권도연맹 주최로 태권도인 1만여 명이 국회 잔디광장에 집결하여 단일종목 최다 인원

    태권도품새 시연 기네스 등재를 위한 행사가 있었습니다. 취지가 무엇인가요?

 

6- 최근 남북한 간 화해와 평화 무드가 조성되고 있는데요. 의원님께서도 태권도를 통해 많은 일조를 하고 계십니다. 

    여기서 태권도의 역할이 무엇일까요?

 

7- 2020도쿄올림픽에 가라테가 정식종목으로 입성하면서 태권도가 위태롭다는 말이 많습니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태권도경기가 박진감이 떨어진다고 합니다. 의원님의 복안이 있으시면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8- 현재 의원님께서 생각하시는 종주국의 태권도계 당면 과제가 무엇이며 어떻게 나가야 할지 한 말씀 해 주십시오?

 

9- 의원님께서 앞으로 태권도발전을 위한 계획이 있으시면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10- 한국어린이경찰연맹이 있습니다. 이 연맹은 무예를 수련하는 어린이들에게 특히,태권도 꿈나무들을 추축으로

     희망, 정직, 봉사 정신의 설립취지로 운영하며 장래에 경찰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고자 하는 단체입니다. 이연맹

     어린이 회원들에게 격려와 희망의 조언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11- 끝으로 특별히 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면 해 주십시오?

    

     진행: 임지혜 리포터

▲     © 이동섭 의원 인터뷰를 마치고 한국어린이경찰연맹 이사진과 스탭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WTU)

Comment> https://www.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ww.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1879143648815782&width=500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3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