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일 국기원에서 윤곡 김운용 전 IOC부위원장 서거 1주기 추모식 엄수
오전 11시 국기원에서 미망인 박동숙여사와 유가족을 비롯한 체육인, 태권도인, 정치계, 언론사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 되었다
기사입력: 2018/10/03 [19:15] ⓒ wtu
WTU
▲     © 최창신 KTA 회장이 추모사를 하고 있다 (WTU)

 

윤곡 김운용 전 IOC부위원장 서거 1주기 추모식이 2() 오전 11시 국기원에서 미망인 박동숙여사와 유가족을 비롯한 체육인, 태권도인, 정치계, 언론사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 되었다.

 

추모위원장을 맡은 대한민국태권도협회 최창신 회장은 추모사에서 오늘날 태권도가 세계 속에서 웅비하며 나래를 활짝 펼수 있도록 디딤돌을 기꺼이 자처했던 분이며, 세계 스포츠계에 태권도의 위상을 드높이며 무에서 유를 창출하는 금자탑을 쌓으신 공헌에 감사드린다고 말하였으며, 오현득 국기원장은 태권도가 올림픽 종목으로 영구히 유지되고, 세계인들에게 각광 받는 우리나라의 무예로 우뚝 서는 것이야말로 고인의 참된 유지를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아시아태권도연맹 이규석 회장은 우리 태권도인들은 일치단결하여 김운용 총재님께서 이루어 놓으신 오늘날의 태권도가 세계 최고의 무도로서, 또한 영구 올림픽 종목으로 계속 발전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이어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헬렌 김 위원장은 태권도 발전과 한국 스포츠의 세계화를 위해 노력하는 모두가 고인이 남긴 또 다른 유산일 것입니다. 이별에 단지 슬퍼하기보다는 김위원장의 뜻을 이어 이뤄가는 것이 남겨진 이들의 몫이라 생각한다고 기념사를 하였으며, 김운용 위원장님을 기리는 오늘 이 자리에 함께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고인의 명복을 비는 헌화 순서로 추모식 행사를 마쳤다.

 

▲     © 추모객들이 의식에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WTU)

 

 

 

 

▲     © 추모객들이 고인을 추모하며 묵념을 하고 있다 (WTU)

 

 

 

 

▲     © 김운용 스포츠위원회 헬렌 킴 위원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WTU)

 

 

 

 

▲     © 이규석 ATU 회장이 추모사를 하고 있다 (WTU)

 

 

 

 

▲     © 오현득 국기원장이 추모사를 하고 있다 (WTU)

 Comment>https://www.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ww.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017316531665159&width=500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3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