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권도와 국악·한지공예까지 한국 문화체험‘K-STAY’
외국인 유학생대상, 31일부터 3일간 태권도원에서 열린다
기사입력: 2019/05/29 [20:53] ⓒ wtu
WTU
▲     © 무주 태권도원에서 태권도를수련중인외국인수련생 (WTU)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아시아발전재단(이사장 김준일)과 함께 태권도를 비롯한 국악·한지공예 등 한국 문화 전파를 위한 ‘문화, 교류를 만나다 K-STAY’(이하 K-STAY)를 운영한다.  

 

‘K-STAY’는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을 대상으로 우리 문화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체험 위주로 구성되었다. 한국 문화를 대표하는 K-POP과 K-DRAMA라는 틀에서 벗어나 우리 문화에 대한 다양한 체험을 통해 한국을 더욱 가깝고 친근하게 느낄 수 있도록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 ‘K-STAY’는 총 7회를 예정하고 있는 가운데, 태권도원에서 5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케냐, 우즈베키스탄, 몽골, 베트남, 중국 등 5개국 30여 명의 외국인이 참가한 가운데 1회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1회 ‘K-STAY’에서는 태권도와 국악 등을 체험해 보고 각국의 전통 춤을 통해 문화를 교류하는 시간 등을 가질 계획이다.   특히, 2일차 ‘악습 격파, 나와의 약속’에서는 참가자 개인이 가진 나쁜 습관이나 버려야 할 것들을 송판에 적어 격파로 제거한다. 또한 ‘D.I.Y. KOREA’에서는 한지공예를 배우는 등 ‘K-STAY’ 통해 우리 문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이상욱 이사장은 “기관 간의 협업을 통해 자랑스러운 우리 문화를 국제사회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라며 “재단은 태권도를 비롯해 다양한 한국문화를 알림으로써 우리 문화의 가치가 더욱 빛날 수 있도록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태권도진흥재단과 세종학당재단, 아시아발전재단은 지난 3월 19일 3자 간 업무협약을 맺고 ‘K-STAY’ 운영을 통한 한국 문화 전파에 힘을 모으기로 한 바 있으며, 2회 ‘K-STAY’부터는 한글을 활용한 도장만들기와 캘리그래피 등의 프로그램도 반영할 예정이다.

   
▲     © 한지공예를배우고있는외국인 (WTU)

 

 

 

▲     © WTU

Comment>https://web.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eb.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394259340637541&width=500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7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