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NG)WT, Please don't call this "Taekwondo" anymore. Name it "Korean Dancing" or "Foot Fencing" or at least take awa
노베르트 모쉬 박사(오스트리아, 67세, 국기원 9단, 대한민국 국민포장 수상), WT, 더 이상 "태권도"라 말하지 마라!
기사입력: 2019/06/13 [13:25] ⓒ wtu
WTU
▲     © Dr. Norbert Mosch and Dr. Kang You Song's couple (WTU)

 

WT(President, Chung-won Choue), Please don't call this "Taekwondo" anymore. Name it "Korean Dancing" or "Foot Fencing" or at least take away the "do" from "Taekwondo".

 

Well, normally I am very reluctant with comments on facebook regarding the sport I have devoted my life to. I am a Kukkiwon 9th Dan, own my own Dojang and have been an International Referee at the time when WT had still its third letter, officiating several times at World Championships. After more than 45 years where Taekwondo always has been my only profession I do not want to disgrace the activity that has been at the center of my life for such a long time.

  

Looking at the many reports form the current World Championships in Manchester, I feel free now to break this rule. Why? Because this is no more the sport I have devoted my life to.

 

A short time ago I have met WT President Choue in Vienna and he spoke about the new Taekwondo. Taekwondo as a sport which is different from the old martial art. He knows that there are many people who are against the way how Taekwondo changed direction since it has become an Olympic sport. He is convinced that this is the right way for the future of Taekwondo. It may be the right way. but it is no longer my way.

 

Looking at competitions now gives me a headache and I have to stop watching. During the past World Championships in Muju I had to leave the VIP-lounge because I could not bear to see what boring kind of foot fencing and pushing game Taekwondo has become. Most of the actual games in Manchester are not better. Of course, players fight according the rules and the rules have been adapted over and over again to comply with the requirements of IOC who does not like full contact and KOs. But this is ripping the core out of Taekwondo.

 

I do not know a single person who has experienced the old way of hard contact fighting that does not complain about this new way of "cotton wool competition". In German language it means that the contestants are fighting by throwing balls of cotton wool at each other to determine a winner and this will be the end point of Taekwondo competition in a not so far future.

 

At least one thing has not changed: A referee who brutally eliminates one contestant by showering him with penalties. This happened already when I was officiating. Still, from my experience I can say that there was never a direct attempt of bribing, but some referees knew exactly what was expected from them by the leaders when officiating at a match. The legendary late GM Lee Chong Woo describes this very bluntly in an interview some time after the Olympic Games 2000 in Seoul. I do not say that this referee in Manchester was bribed but at least he did a very bad job.

 

The professionalism of game organization has evolved tremendously. Sound and lighting, video walls and presentation are at top level. From a technical view it could be appealing to watch a Taekwondo game. if it would be a real Taekwondo game.

 

About the so called "new uniforms"(Dobok) there is not much to say. Comments from people all over the world have already given their verdict. But sadly enough, I can assure you: this will not change anything. If there is only one Dollar to earn, then WT will impose a jester's costume on the poor contestants and there will be followers who praise the many advantages of the new outfit. You can do nothing about it.

 

No, that's not true, you can do one thing. Turn your back on "Competition Taekwondo" and stick to the martial art that once has thrilled you when you started to learn it. Anyway, Taekwondo competition is just for a small percentage of practitioners. WT will never force me to wear a miniskirt and pajamas in my dojang. Nobody is obliged to watch boring "fights" with people who dress funny. According to the empty seats in the competition hall, a lot of spectators have realized this already.

 

I would have just one small request to the high priests of WT Taekwondo and their marketing advisers: please don't call this "Taekwondo" anymore. Name it "Korean Dancing" or "Foot Fencing" or at least take away the "do" from "Taekwondo". This is no more a martial art with a philosophical or spiritual background. You changed it into a video game for cosplayers.

 

Stopping completely doing Taekwondo is too late for me. I am now 67 and I will continue to teach it until I die. Fortunately, there is still one authority that at least tries to keep the tradition and the values of Taekwondo: the Kukkiwon. Despite the many problems they have encountered, the Kukkiwon is still the heart of Taekwondo in Korea and worldwide. I know many good people there who do a great job - not always under the best circumstances - and who live for Taekwondo. I also happen to know a number of Grandmasters, who are really treasured role models for being a Taekwondo Grandmaster. To all those I pay my deep respect.

To all others: Farewell and try not to stumble over your brand new "fighting tights"

 

Introduction of Dr. Norbert Mosch and Dr. Kang You Song Dr. Norbert Mosch (Kukkiwon 9th Dan) opened the first private Taekwondo school in Vienna over 40 years ago, which now has about 120 members and ten branches. He organizes the annual Vienna Taekwondo Festival with some 300 active participants coming from various countries. In November 2017, Korean president Moon Jae-In awarded him with a Korean order of merit, presented by on recommendation of the Association of Koreans in Austria. Furthermore, he was president of the Austrian Taekwondo Federation for eight years and is currently their honorary president. Dr. Kang You Song, medical doctor and official Kukkiwon 3rd Dan, her son and daughter are Kukkiwon blackbelts as well. 

 

▲     © A new Dobok(uniform) by WT in Manchester (WTU)

 

 

 

▲     © (Central) President, Chung-won Choue of WT  (WTU)

 Comment>https://web.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eb.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417567794973362&width=500

 

노베르트 모쉬 박사(67, 국기원 9,대한민국 국민포장 수상), WT,이상"태권도"말하지 마라!

 

  • 이상"태권도"말하지 마라! 이름을"한국" 또는"펜싱"으로 하거나 최소한 """태권도"에서 빼라.

  • 오랫동안 나의 중심에 있었던 태권도를 불명예스럽게하고 싶지 않다.

  • 이것은 내가 평생을 헌신한 태권도가 이상 아니다.

  • 요즘의 경기를 보면 나는 머리가 아파 이상 보지 않는다.

  • 맨체스터 세계대회에서 실제적경기들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 이것은 태권도의 핵심을 찢어지게 하는것이다.

  • 불쌍한 참가자에게 광대의 의상을 입히고 새로운복장의 많은 이점을 칭찬하는추종자가 있을것이다.

  • 누구도 우스광스런옷을 입는 사람들과 지루한 싸움을 지켜봐야할 의무가없다.

  • 경기장의 빈자리를 보건데 많은 관중들이 이미 이것을 깨닫고 있다.

 

일반적으로 나는 내 인생을 바친 스포츠에 관한 페이스북에 대한 의견에 매우 조심스럽다. 나는 국기원 9단이고 도장을 운영하고 있고, WTF라는 이름이 사용되었을 때 세계태권도 대회 심판 서너 번을 포함해서 국제심판을 했었다.

 

지난 45년이상 태권도가 나와 함께한 유일한 직업이었기 때문에 나는 그렇게 오랫동안 나의 중심에 있었던 활동(태권도)을 불명예스럽게 하고 싶지 않다.


맨체스터에서 개최되고 있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의 많은 기사들을 보면서나는 이런 나의 그런 규칙에서 자유로워지고 싶다.

왜냐하면 이것은 내가 평생을 헌신한 스포츠(태권도)가 더 이상 아니기 때문이다.


얼마전에 내가 WT 조총재를 비엔나에서 만났는데 그때 그가 오래된 무도와 다른 스포츠로서의 새로운 태권도에 대해서 언급했다. 올림픽 종목 채택 이후 변화된 태권도에 대하여 반대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는 이것이 태권도 미래 발전을 위한 바른 길이라고 확신하고 있었다. 이것이 아마 바른 길일 수도 있다. 그러나 더 이상 나의 생각은 아니다.


요즘의 경기를 보면 나는 머리가 아파 더 이상 보지 않는다. 과거 무주에서 개최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경기가 발 펜싱과 밀어 붙이는 지루한 경기를 더 보지 않고 VIP라운지를 떠나야만 했다. 맨체스터에서 대부분의 실제적 경기들은 더 나아지지 않고 있다. 물론 선수들은 경기 규칙에 따라 경기를 진행했다. 그 경기규칙은 풀 컨택과 KO를 좋아하지 않는 IOC 요구사항을 지키기 위하여 반복해서 채택 되었다. 그러나 이것은 태권도의 핵심을 찢어지게 하는 것이다.


나는 생면 대회의 새로운 방식에 대하여 불평하지 않는 단단한 접촉 싸움의 오래된 방법을 경험한 단 한 사람을 모른다. 생면대회 란 독일어에서 선수들이 우승자를 결정하기 위하여 생면으로 만든 공을 서로 던지면서 싸운다. 이것은 미래 태권도 대회의 종착점이 될 것입니다.


최소한 적어도 한 가지는 변경되지 않았다. 한 명의 참가자에게 잔인한 처벌을 가하는 심판. 이런 것은 내가 심판을 보았을 때에도 이미 발생 했었다. 여전히내 경험으로는 뇌물을 직접적으로 시도한 적이 없다고 말할 수 있지만일부 심판은 경기에서 지도자가 기대 한 바를 정확히 알고 있다. 전설적이었던 고 이종우 원로는 2000년 올림픽이 끝난 후 언젠가 인터뷰에서 이 사실을 매우 솔직하게 묘사했다. 나는 맨체스터에서 이 심판이 매수되었다고 말하지는 않겠지만적어도 그는 아주 나쁜 일을 했다.


게임 조직의 전문성은 엄청나게 진화했다. 사운드와 조명, 비디오 및 프레젠테이션이 최고 수준이다. 기술적인 면에서 볼 때 태권도 경기를 보는 것은 매력적일 수 있다. 그것이 진짜 태권도 경기이라면?.


소위 말하는 "새로운 도복"에 대해서 별로 말할 것도 없다. 전 세계 사람들의 의견이 이미 자신의 평결을 내렸다. 그러나 슬프게도나는 너에게 확신 할 수 있다. 이것은 아무것도 바뀌지 않을 것이다. 1달러만 벌 수 있다면, WT는 불쌍한 참가자에게 광대의 의상을 입히고 새로운 복장의 많은 이점을 칭찬하는 추종자가 있을 것이다. 당신은 그것에 대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아니다. 사실이 아니다. 당신이 할 수 있는 것은 하나이다. "경기 태권도"에서 등을 돌리고 당신이 처음 배웠을 때 당신을 놀라게 했던 무도에 충실하라. 어쨌든, 태권도 경기는 단지 소수의 선수들에게만 해당된다. WT는 내 도장에서 미니스커트와 잠옷을 입도록 강요할 수 없을 것이다. 누구도 우스광스런 옷을 입는 사람들과 지루한 싸움을 지켜봐야할 의무가 없다. 경기장의 빈자리를 보건데많은 관중이 이미 이것을 깨닫고 있다.


WT 태권도 대사제와 마케팅 고문에게 한 가지 작은 요청을 보내 드리겠습니다. 더 이상이 "태권도"라고 부르지 마라. 이름을 "한국 춤"또는 "발 펜싱"으로 하거나 적어도 """태권도"에서 빼라. 이것은 더 이상 철학적 또는 정식적 배경을 가진 무술이 아니다. 코스프레를 위한 비디오 게임으로 바꿨다.


태권도를 완전히 멈추는 것은 나에게 너무 늦다. 나는 지금 67 살이며 죽을 때까지 계속 가르칠 것이다. 다행히도 국기원이 태권도의 전통과 가치를 지키려고 하고 있다. 국기원은 여전히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지만한국과 전 세계의 태권도의 심장이다. 나는 훌륭한 일을 하는 좋은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항상 최선의 상황에 있는 것은 아니며 태권도를 위해 살고 있다. 태권도 큰 사범이 되기 위해 정말로 소중한 롤 모델인 많은 큰 사범들을 알고 있다. 모든 이들에게 깊은 경의를 표한다.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새로운 "싸우는 스타킹"을 우연히 마주치지 않기를 바란다.


*모쉬 부부소개: 노베르트 모쉬(태권도 공인 9, 40여년전 오스트리아 최초 비엔나에 개인 태권도 전용도장 개장, 현재 수련생 120여명, 제자 도장10개 분포 도장관리, 최근 몇 년 전부터 오스트리아 주변국가 위주로 태권도 페스티발 개최(참가인원 평균 300여명), 201711월 동포추천에 의한 대한민국 국민포장 수상(문재인 대통령),8년간 오스트리아 태권도협회장 역임, 현 오스트리아 태권도협회 명예 회장 .부인 강유송. 의학 박사(국기원 공인 3) 아들 딸 태권도 유단자.

 

Comment>https://web.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eb.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417567794973362&width=500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9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