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6일,지구촌 태권도 대축제‘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 개막 다가온다
7월26일부터 30일까지 닷새간 강원도 평창군 용평돔에서…세계 57개국 4,798명 참가
기사입력: 2019/07/24 [03:14] ⓒ wtu
WTU
▲     © 지난해 7월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열린 ‘2018 제주 세계태권도한마당’ 경연 모습. (WTU)

 

태권도 대축제 ‘2019 평창 세계태권도한마당(이하 한마당)’이 평화의 도시 평창에서 26() 개막한다.

 

오는 726()부터 30() 닷새간 용평돔(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수하리 소재)에서 열리는 한마당은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참가인원을 기록하며 57개국 4,798명의 태권도 가족이 참가해 총 12개 종목 59개 부문에서 경연을 펼친다.

 

1992년 처음으로 개최된 세계태권도한마당은 태권도 세계화를 위해 발전시킨 겨루기일변도를 지양하면서 격파, 시범, 품새(공인, 창작), 태권체조 등 태권도가 지닌 다양한 가치를 확대하고 발전시키려는 취지를 지니고 있다.

 

또한, ‘한마당의 백미로 불리는 개인전 주먹격파와 손날격파 부문에 297(국내 158, 해외 139)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해 한마당에서 14장의 기왓장을 완파하며 정상에 오른 박영세(1982년생) 사범 등 위력격파의 최고수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젊은 태권도인들의 자존심이 걸린 단체전 국내 팀 대항 종합경연 시니어 통합 부문(국내)은 전국 태권도 시범단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며 2017년부터 2년 연속 우승한 경민대학교를 비롯해 2010년부터 4연패를 기록한 세한대학교, 다크호스 제2군단사령부등 정상을 두고 치열한 순위 다툼이 벌어진다.

 

한마당의 개회식은 726() 오후 4시부터 최영열 원장직무대행을 비롯한 국기원 관계자와 한왕기 평창군수, 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지사, 염동열 국회의원 등 지역 관계자, 태권도 유관단체 임직원, 태권도 원로, 태권도와 체육계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개회식의 오프닝은 88서울올림픽 태권도 시범에 참여한 미동초등학교 태권도팀의 공연을 시작으로 드론을 이용한 대형기 퍼포먼스와 올해한마당 캐릭터 태온이가 참가국 피켓과 같이 입장하는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축하공연에는 뮤지컬 갈라 공연과 정통을 고수하며 태권도 시범의 선구자 역할을 하는 국기원태권도시범단 시범 등으로 축제의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킬 전망이다.

 

한마당은 국기원과 평창군이 공동으로 주최하며, 조직위원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강원도체육회, 세계태권도연맹, 대한태권도협회, 태권도진흥재단, 강원도태권도협회가 후원, KSD(태권훼밀리), 시소몰, 신한은행, 용평리조트, 농협은행 강원지역본부가 협찬한다.

 

▲     © 지난해 7월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열린 ‘2018 제주 세계태권도한마당’ 개막식 전경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