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NG)Youth set to clash at Tashkent 2019 World Cadet Taekwondo Championships
2019 타슈켄트세계유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가 8월 7일부터 10일까지 타슈켄트 유니버설 스포츠 팰리스(Universal Sports Palace Uzbekistan)체육관에서 열린다
기사입력: 2019/08/06 [14:44] ⓒ wtu
WTU
▲     © WTU

 

           Youth set to clash at Tashkent 2019 World Cadet Taekwondo Championships

 

SEOUL, Korea (August 4, 2019) – The Tashkent 2019 World Taekwondo Cadet Championships kicks off on August 7, and runs through to August 10.

 

Some 550 athletes, aged from 12 to14 will gather to do battle Uzbekistan’s capital, the historic city of Tashkent, accompanied by 285 officials. In all, 64 countries and plus one refugee team will be represented on the mats in Tashkent’s Universal Sports Palace.

 

Among the players will be Syrian refugee Mohamad Mahmoud, who is based in Germany and fights in the men -41kg category. He will represent a refugee team that will fight under the WT flag.

Twenty weight categories will be contested. There will be ten women divisions (-29kg, -33kg, -37kg, -41kg, -44kg, -47kg, -51kg, -55kg, -59kg, +59kg) and ten men divisions (-33kg, -37kg, -41kg, -45kg, -49kg, -53kg, -57kg, -61kg, -65kg, +65kg).

 

Tashkent 2019 is the WT’s fourth cadet championships: The first was held in Baku, Azerbaijan in 2014; the second was in Muju, Korea, in 2015; the third took place in Sharm El-Sheikh, Egypt in 2017. For the first time, PSS headgear, which is now standard in the adult game, will be used at a Cadet Championships.

 

The event, while offering pundits a close-up look at the sport’s up-and-coming talent pipeline, will also offer many of the young athletes their first world-level experience.

 

“The championships offer your young players excellent, early experience on the global stage as they prepare to move up to the junior-level international circuit,” said WT President Chungwon Choue. “It will also be an opportunity for our athletes to forge cross-border friendships that, in many cases, will last for their entire competitive careers.”

 

 

전 세계 태권도 꿈나무들의 대회 경험과 우정의 축제가 될 2019 세계유소년태권도선수권대회가 현지시간 8 7일부터 10일까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유니버설 스포츠 팰리스 우즈베키스탄(Universal Sports Palace Uzbekistan) 체육관에서 열린다.

 

2014년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처음 개최된 유소년대회는 2015년 무주, 2017년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로 64개국 547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12세부터 14세까지의 선수들이 남녀 각각 10개 체급에 한국가당 1명만  참가할 수 있다.

 

유소년선수권대회 처음으로 시리아 출신 난민 남자 선수인 모하메드 마흐무드(Mohamad MAHMOUD, 14) 가 세계태권도연맹(WT) 깃발 아래 난민팀으로 출전할 예정이다.

 

유소년대회는 어린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안면 마스크가 부착된 머리보호대를 사용해왔는데, 이번 대회부터 전자 헤드기어(Protector Scoring System)가 도입된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 남자 선수 6명과 여자 선수 8명등 총 14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남자선수는 -33kg(박민규, 신남초), -37kg(문진호, 안양초), -49kg(오만재, 전북체중), -61kg(송민호, 서원중), -65kg(김찬영, 중화중), +65kg(류국환, 한성중)와 여자선수 -29kg(신수인, 현흥초), -33kg(정소연, 해제초), -44kg(윤도영, 안산성호중), -47kg(채윤희, 정각중), -51kg(김가현, 광주체중), -55kg(김지연, 광주체중), -59kg(홍효림, 동명중), +59kg(장현지, 관동중) 등이다.

 

모든 경기는 세계태권도연맹 홈페이지(www.worldtaekwondo.org)와 유튜브(www.youtube.com/user/worldtaekwondo)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될 예정이다.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