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NG)Taekwondo Hits the Streets at 1st World Urban Games
WT 시범단, 제1회 월드어반게임 쇼케이스에서 태권도의 다양한 진수 선보여
기사입력: 2019/09/16 [23:50] ⓒ wtu
WTU

  © WTU


Taekwondo made an explosive impact at the inaugural World Urban Games in Budapest, Hungary, showcasing, kicks, flips and tricks in a brand-new competition format designed to appeal to youth and young adults.

The two-day taekwondo demonstration event took place amid the three-day Urban Games, an all-new competition that takes place under the banner of GAISF.

Taekwondo was demonstrated, rather than competed. Members of the elite-level WT Demonstration Team provided the manpower that showcased the sport in Budapest.

Urban Games taekwondo is poomsae- and breaking-focused. There are four categories: individual (male/female); pair (one male and one female); team (male/female) and mixed team. Teams comprise five members.

In round one, athletes execute basic techniques such as recognized poomsae. Subsequent rounds are dedicated to jumping front kicks, flying side kicks, spinning kicks, consecutive kicks and acrobatic kicks. The final round is a freestyle performance encompassing breaking, dance, poomsae and acrobatic kicks assisted by teammates.

As the name of the event suggests,it takes place out of doors. However,a matted area is required, and fashionable clothes are worn together with regular taekwondo uniforms.

 

The all-new World Urban Games encompasses both competition and showcase elements. The competition element in Budapest covered basketball (3×3); cycling (BMX freestyle park); dance sport (breaking); flying disc (freestyle); gymnastics (parkour); and roller-skating  (freestyle). Showcase events, in addition to taekwondo were: modern Pentathlon (laser run) and rowing (indoor rowing).

Live coverage from Budapeset was broadcast by Eurosport and the Olympic Channel; updates were posted on the World Urban Games twitter account.

“The World Urban Games is a great chance for our athletes to foster new friendships and showcase taekwondo’s widespread appeal to youth and young adult audiences,” said WT President Chungwon Choue. “We have developed an urban taekwondo extreme battle format which challenges players to push the limits of both athletic ability and personal creativity.”

 

Urban Taekwondo is just the latest iniative pioneered by WT that takes the sport outside stadia, and gives it a new and appealing look designed to catch the eye of youth. A previous format, Beach Taekwondo, was inaugurated in 2017.

WT 시범단이 제1회 월드어반게임((World Urban Games)에서 쇼케이스를 펼쳤다.

 
지난 13(현지시각)부터 사흘간 부다페스트 헝가리에서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가 주관하는 제1회 월드어반게임(World Urban Games)이 열렸다.

월드어반게임은 GAISF가 신세대들이 도시에서 즐길 수 있는 독창적인 스포츠를 중심으로 축제 형식을 빌려 올해 처음 창설했다

사흘간 열린 월드어반게임에 쇼케이스 종목으로 선정된 태권도는 WT 시범단이 나서 14일부터 이틀간 품새와 격파를 중심으로 야외에서 신세대들이 즐길 수 있는 태권도의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다.

7라운드로 구성된 태권도 쇼케이스에서 WT 시범단은 남녀개인전, 남녀페어전, 남녀단체전과 혼성단체전으로 팀을 구성, 1라운드 공인품새를 시작으로 점프 앞차기, 플라잉 사이드 킥, 회전 발차기, 연속발차기와 아크로바틱, 그리고 7라운드인 자유품새까지 다채로운 장면을 뽐냈다.
더불어 WT 시범단의 화려한 시범공연까지 더해져 관중들의 열기를 더했다.

특히, 야외에서 펼쳐지는 대회 특성에 맞춰 태권도 도복과 함께 신세대들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의상으로 쇼케이스를 펼쳤다.  

조정원 WT 총재는월드어반게임 쇼케이스를 위해 재미있고 새로운 방식의 태권도 규칙을 고안했다. 새로운 경기규칙은 선수들의 운동 능력과 창의성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이번 쇼케이스를 통해 태권도가 청소년들에게 더욱 잘 알려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월드어반게임에 참가한 선수들이 경쟁을 통해 우정을 키우길 바란다고 밝혔다.

유로스포츠와 올림픽 채널에서 실시간으로 생중계된 제1회 월드어반게임은 33 농구, 사이클링(BMX 자유형), 브레이크 댄스, 플라잉 디스크(자유형), 체조(파쿠르(parkour)), 롤러 스케이팅(자유스타일)이 경기종목으로 치러졌으며, 태권도와 함께 모던 펜태슬런(레이저런(laser run)), 그리고 실내 조정(indoor rowing)이 쇼케이스로 선보여졌다.

한편, WT는 지난 2017년 비치태권도를 통해 야외 스포츠 종목으로 변화를 시도한 바 있으며, 내달 이집트에서 세 번째 대회가 열린다.

  © WTU




  © WTU




  © WTU




  © WTU




  © WTU




  © WTU




  © WTU




  © WTU

 

                     World Taekwondo United News(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