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Photo)Opening Ceremony Launches Guadalajara 2022 World Taekwondo Championships(태권도)
세계태권도선수권 3년 만에 멕시코서 재개… 5천여 관중 열광!
기사입력: 2022/11/14 [15:40] ⓒ wtu
WTU
 

 

The combination of a vocal crowd, a packed venue and an action-packed program kicked off the Guadalajara 2022 World Taekwondo Championships in thunderous style tonight.

 

Outside the venue, the Centro Acuatico CODE Metropolitano, a range of spectator engagement stalls had been set up, offering everything from BBQ meals to local souvenirs to haircuts. Over 5,000 spectators queued up to enter the venue well over an hour before it began, filling the seating.

 

At 7:00PM sharp, the ceremony itself started with a fantasia. Amid billows of dry ice and flashing laser light, a junior athlete showed off her Taekwondo and a duo of superheroes swung from the ceiling.

 

A Mexican Army detachment marched onto the field of play and unfurled a giant Mexican flag, and the national anthem was sung. After the national banner was furled and marched off, the World Taekwondo flag was marched on, to cheers. Then, the flags of participating nations were carried into the arena by athletes.

 

To nobody’s surprise, the last flag to be carried on – Mexico’s - won a 30-second ovation.

 

The athlete’s and referees’ oaths were read out before VIPs were introduced and WT President Chungwon Choue delivered his keynote.

 

Choue stressed, to the 710+ athletes and 570 officials from 120 member nations, as well as from the World Taekwondo Refugee Team, how important the championships are as the 2024 Olympic cycle counts down.

 

“Guadalajara 2022 is one of the key milestones in your road to the Paris 2024 Olympic Games,” he said. “With new improved competition rules aimed at generating more excitement and action, I believe that our participating athletes will deliver a truly memorable World Championships.”

 

Choue thanked Sport Minister Ana Guevara and Jalisco State Governor Enrique Alfaro for their support of the event. Mexican Taekwondo Federation President Francisco Raymundo was next to speak, followed by Guevara, then by Alfaro.

 

“The World Taekwondo Championships is once again in our country and is a source of pride for everyone,” Guevara said, adding that Taekwondo is “the world’s greatest sport discipline.”

 

After the speeches, the VIPs exited the stage, the flags were marched off, and the Taekwondo action that the crowd had come for got underway as the world’s best entered the arena.

 

In a cloud of splintered woodwork, the WT Demonstration Team – joined by members of the Mexican National Poomsae Team - did not disappoint. A flawless blend of coordinated group poomsae, flips ‘n tricks and high-altitude breaks – including a gob-smacking 720-degree double helicopter kick – was presented.

 

Localized flavors were added to the show. Three vertical banners representing the tricolor of the national flag provided a backdrop for a funky folk dance-Taekwondo routine in Mexican national costumes.

 

This high-octane Taekwontainment won rapturous applause and standing ovations from different sections of the crowd.

 

A tribute was then paid to the venue’s heritage – watersports – with a display of laser-lit synchronized swimming in the pool. This aquatic action contrasted with a Cirque de Soleil-style acrobatic and dance performance, before a group of performers cable-slid down a zip wire from the high diving boards to the FOP.

 

The ceremony ended in local style. A Mariachi band serenaded the arena with a selection of Mexico’s jauntiest tunes, while dancers in bright dresses whirled across the field of play, and were wire-lifted up to the rafters.

 

All stops were pulled out for a final kaleidoscope of color, motion and sound. Gymnasts flipped across the floor, divers plunged from the boards and the Demonstration Team marched on to wave the crowd goodbye.   

 

And that was it for the opening ceremony of the Guadalajara 2022 World Taekwondo Championships. Tomorrow morning, it is all business as Day 1 of the seven-day kyorugi competition kicks off with the M-80kg and the W-57kg categories being contested.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세계대회 개최,14일부터 20일까지 7일간 열전

전 세계 태권도 스타는 물론 각국을 대표하는 기대주가 3년 만에 ‘월드 태권도 챔피언’을 가리기 위해 멕시코에 모였다.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은 13일(현지시각) 멕시코 중부의 과달라하라에 위치한 센트로 아쿠아티코(Cedntro Acuatico)에서 ‘과달라하라 2022 WT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를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

 

이날 오후 7시부터 열린 대회 개막식에는 WT 조정원 총재, 국기원 이동섭 원장,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 후안 마뉴엘 회장, 멕시코태권도협회 레이문도 곤잘레스 회장, WT 집행위원 겸 대한태권도협회 양진방 회장, WT 김인선 집행위원 등 태권도 국제 관계자와 멕시코 체육부 아나 가브리엘라 구에바라 장관과 할리스코주 엔리께 알파로 라미레스 주지사 등이 참석했다. 

 

개막식에는 각국 선수단과 임원, 학부모를 비롯해 태권도 인기가 매우 높은 멕시코답게 유료 홈 관중 5천여 명이 관중석을 가득 메웠다. 멕시코는 2013년 푸에블라에서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를 개최한데 이어 9년 만에 다시 세계대회를 개최하게 됐다. 

 

멕시코 태권도 소녀의 퍼포먼스로 막을 연 개막식은 주최국 멕시코 군악대의 연주에 맞춰 국가 제창으로 시작해 멕시코 국기와 WT기 입장 후 참가국 기수단과 심판진이 차례로 입장했다. 주최국 멕시코 태권도 선수단은 가장 마지막에 홈 관중의 열광적인 응원을 받으며 입장했다.

 

남녀 대표 선수 및 심판 대표가 나란히 입장해 정정당당히 경기에 임할 것을 다짐하는 선서가 진행됐다.

 

선서 직후 조정원 WT 총재는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대회가 재개된 것을 자축하는 대회사에 이어 멕시코태권도협회 레이문도 곤잘레스의 환영사와 멕시코 체육부 아나 가브리엘라 구에바라 장관과 할리스코주 엔리께 알파로 라미레스 주지사의 축사가 이어졌다.

 

본행사가 끝난 다음에는 아메리카 갓 탤런트를 통해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WT 시범단이 멕시코 품새 국가대표팀과 함께 고난도 시범에 이어 멕시코 현지 음악을 배경으로 공연을 이어가 개막식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렸다.      

 

조정원 총재는 개막식 전 인터뷰를 통해 3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가 재개된 것에 대해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었다. 우리 태권도인도 정말 많이 힘들었다. 다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어렵게 3년 만에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120개국에서 755명의 각국 대표 선수가 출전했다. 각국 선수단이 대회를 다시 열리게 되어 너무들 좋아한다”고 말했다.

 

세계선수권은 2년마다 열리지만, 이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2019년 영국 맨체스터 대회 이후 3년 만에 개최된다.

 

올림픽에 이어 WT에서 주최, 주관하는 최고 권위를 갖는 세계선수권대회 취소에 대한 각국의 우려로 연기 개최가 예상됐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중국 우시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세계대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4월로 연기했지만 이마저도 개최가 어려워 취소됐다. 급기야 올해 1월 WT 임시 집행위원회를 통해 개최지를 세계적인 휴양도시인 멕시코 칸쿤으로 변경해 결정했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는 14일부터 20일까지 7일간 남녀 각 8체급 총 16체급에서 월드 챔피언을 가린다.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 122개국에서 755명의 각국 대표 선수가 출전했다. 난민 선수단도 WT기를 달고 2명이 출전했다. 

 

한국선수단은 이번 대회에 직전 2019 맨체스터 대회 우승자인 배준서(강화군청)와 장준(한국체대), 이다빈(서울시청)이 대회 2연패를 노리고, 여자 경량급 간판 강미르, 강보라(영천시청) 자매가 첫 동반 우승 도전 등 대회 3연속 대회 종합우승에 도전한다.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더보기

이전 1/31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