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7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준비 박차!
태권도진흥재단·조직위원회, 준비상황 공유 등 적극적인 협력에 나서
기사입력: 2017/02/07 [13:04] ⓒ wtu
WTU
▲     © WTU

 

태권도진흥재단(TPF)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송하진·이연택, 이하 조직위)“2017 무주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준비상황을 공유하는 등 성공적인 대회 준비와 개최를 위해 적극적인 협력에 나서고 있다.

 

“2017 무주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개요

-장소 : 태권도원(전라북도 무주군)

-일정

622~23: WTF 정기총회 및 집행위원회 개최

624~30: ·폐막식, ·녀 각 8체급 경기, 문화공연 등

 

이번 대회는 전 세계 170여개국에서 2천여명이 찾아 역대 최대 규모의 선수단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토마스바흐 IOC 위원장을 비롯한 IOC 위원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고 WTF 정기총회와 집행위원회에서는 차기 WTF 총재 선출, 2019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최지 선정 등 굵직한 행사들도 예정되어 있어 전 세계 태권도인들의 이목이 태권도원으로 집중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재단과 조직위는 성공적인 대회 준비와 개최를 위해 최근 교류와 협력의 폭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2(), 태권도진흥재단 운영센터 대강당에서 재단 및 조직위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준비 상황 공유와 업무 교류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조직위 이종석 사무총장은 대회 준비상항과 향후 재단과의 업무협의 등에 대한 전반적인 브리핑을 가졌고 재단은 현안사항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2017 무주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의 성공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TPF 김중헌(50세) 사무총장 (WTU)

또한, 재단은 조직위와의 원활한 업무협의와 지원을 위해 김중헌 사무총장을 위원장으로 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운영지원위원회를 지난달 말 발족해 활동에 들어갔다.

  

재단 김중헌 사무총장은 이번 대회는 대한민국과 태권도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성지로서의 태권도원을 자리매김 할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재단은 조직위를 비롯해 정부와 전라북도, 국내·외 태권도인 그리고 국민들의 뜻을 모으고 힘을 합쳐 대회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조직위는 대회 붐 조성을 위해 대회 개막 “D-100일 행사(3, 서울 광화문광장)”성공기원 행사(4, 전라북도청 광장)”를 개최하는 등 국민적 관심을 높이는 데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     © 오는 6월 2017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전라북도 무주군 국립태권도원내 T1경기장 전경 (WTU)

 

 

▲     © 전라북도 무주군에 위치한 국립 태권도원 전경 (WTU)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Rio 2016 Olympic Games Taekwondo WTF De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