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국제스포츠 동향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키, 농구, 레슬링연맹들의 시스템 개혁
하계올림픽종목협의회(ASOIF, Association of Summer Olympic Federation) 소속의 국제하키연맹(FIH), 국제농구연맹(FIBA), 세계레슬링연맹(UWW)은 각 분과위원회 및 시스템 등을 개혁함
기사입력: 2017/03/31 [22:51] ⓒ wtu
WTU
▲     © 국제농구연맹(FIBA) 집행위원회 회의 (출처: FIBA) (WTU)

 

국제하키연맹(FIH, International Hockey Federation)
지난 20일, 국제하키연맹은 2014년에 발표한 ‘Hockey Revolution’ 계획의 일환으로 분과위원회와 패널(panel)을 재구성함. 선수위원회, 법무위원회, 징계위원을 제외한 모든 위원회와 패널을 해체하고 완전히 새로운 의사 결정 그룹으로 대체함. 연맹은 성 균등에 중점을 두어 각 대륙 연맹 (아시아하키연맹, 유럽하키연맹, 오세아니아하키연맹, 팬아메리칸하키연맹)으로부터 남자1명, 여자1명씩 추천을 받아 새로운 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며, 각 패널은 국제하키연맹으로부터 직접적으로 지명될 예정임.

 

FIH logo

국제하키연맹 공식 엠블럼 (출처: FIH)

 

관련자료
‘Hockey Revolution’ 계획
FIH 분과위원회 및 패널(panel)

국제농구연맹(FIBA, International Basketball Federation)
지난 18일, 스위스에서 진행된 집행위원회 회의를 통해 올해 2017년 하반기부터 도입될 새로운 대회형식인 ‘FIBA Competition System 2017+’에 대한 진행사항에 대해 논의함. ‘FIBA Competition System 2017+’에 의해 농구월드컵(FIBA Basketball World Cup)이 다른 주요 스포츠 대회와 겹치지 않도록 2019년으로 미루고 이후 4년 주기로 개최될 예정이며, 오는 11월부터 이를 위한 2년간의 예선전을 실시할 계획임. 이와 같은 새로운 대회 형식을 도입함으로써 FIBA는 농구가 더욱 많은 팬들에게 노출되고 더욱 다양한 국가들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자 함. 이 밖에도 이번 회의에서는 오는 5월 4~5일 홍콩에서의 중기총회(Mid-Term Congress) 개최 관련 계획과 2020 도쿄 올림픽대회 3×3 농구종목 추가 요청 관련 사안에 대해 논의함.

 

관련자료
FIBA Competition System 2017+

 세계레슬링연맹(UWW, United World Wrestling)
UWW 기술위원회(Technical Commission)에 의해 제안된 체급, 순위, 경기형식 등 관련 다양한 변경 사항들이 사무국(bureau) 투표를 통해 지난 17일 승인됨. UWW는 각 세부종목 내 체급 개수를 기존의 8개에서 10개로 증가하기로 결정했으며 자세한 체급은 분과위원회, 각국협회 등 관계자들의 의견 수립 후 확정될 예정임. 선수단 세계랭킹과 관련하여 현재의 점수 시스템은 팀의 선수 인원과 비례하여 공평하지 않다는 의견이 나와 이를 방지할 수 있는 새로운 점수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결정함. 또한, 경기 진행 형식도 변경하기로 함. 기존의 각 체급 경기가 하루에 모두 진행되는 것과 달리, 각 체급 당 이틀에 거쳐 경기를 진행해 선수들의 급격한 체중 감량을 방지할뿐더러 대회 결승전을 홍보하는 데 효과적일 것이라고 판단함. 이와 같은 변화들은 2018년 1월 1일부터 적용될 예정임.

 

Nenad Lalovic

국제레슬링연맹 Nenad Lalovic 회장 (출처: UWW)

 

관련자료
UWW 규정 변경사항

 

같이 보기

국제하키연맹(FIH), 새로운 회장 선출 및 집행위 재구성

FIBA, 농구 발전을 위한 노력

UWW, 새로운 심판 시스템 도입

 


 

출처
– Insidethegames
– Aroundtherings
– FIH
– FIBA
– UWW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