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NG) World Taekwondo Peace Corps Foundation raises the prestige of Korea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다
기사입력: 2017/06/26 [18:18] ⓒ wtu
WTU
▲     © WTU

 

 

World Taekwondo Peace Corps Foundation raises the prestige of Korea
A survey of which subjects were countries where World Taekwondo Peace Corps was sent…'Taekwondo' comes up with first when they think about 'Korea'
 
A research result showed that people in the world have positive image to Korea by training Taekwondo. World Taekwondo Peace Corps(president Lee Jung Geun, the chairman of Buyoung corporation) got a result from a survey which 1,750(1101 men, 649 women) Taekwondo learners in 19 countries joined, which shows the opinion that they like Korea more after they learned Taekwondo than before increased 11.7% point. (Confidence level 95%, sampling error ± 3.53%)
 
World Taekwondo Peace Corps Foundation was founded for contributing world peace and globalization of Taekwondo through Taekwondo, our legacy and property; it has sent Taekwondo leaders to each country every year for the first time among sports events, and this survey investigates correlation between Taekwondo and national brand image for countries where Taekwondo Peace Corps (the 18th) was sent in 2016. There are 19 research areas: Russia(Lipetsk), Fiji, Cambodia, Sweden, Bangladesh, Tanzania, Kirgizstan, The United States, East Timor, Gabon, Mexico(association), Kenya, Sri Lanka, Seychelles, Tuvalu, Kiribati, Mexico(Campeche), Estonia, Poland, Russia(Omsk), and Morocco; lots of countries which are not familiar to our country were included. Therefore, it was surveyed that they knew Taekwondo(53.0%) first than Korea(47.0%) on point of awareness; Also, in terms of appearing image about Korea, Taekwondo was recorded the first place as 63.7%, which is much higher than global company Samsung/LG(9.0%), K-POP(8.4%), or Korea Drama(7.9%). The survey shows that Korean Taekwondo masters do many activities for spreading Taekwondo and supporting overseas Koreans' works in local areas; and the meaning that Taekwondo can take on a large role in developing new foreign markets in the future. 
 
Before learning Taekwondo, 'very good' was 46.9% among the answers to a question asking favorability about Korea, it greatly increases to 58.6% after learning Taekwondo, which shows that Taekwondo training has a positive effect(96.6%) about buying products made in Korea. Moreover, 95.0% of participants showed intention of visiting Korea in the future, and the survey drew the answer that Taekwondo gave positive influence as 95.2% to having this visiting attitude. World Taekwondo Peace Corps Foundation official said, “It showed that Taekwondo Peace Corps activities had a positive impact as 98.1% on understanding Korean culture and improving national image of Korea.”; “Here is a reason why we should give the young the chance of going overseas, such as continuous dispatch of short or mid- to long-term volunteers and importing welfare system for gathering excellent manpower, for globalization of Taekwondo.”, he said.
 
▲     © WTPC (president Lee Jung Geun (WTU)

World Taekwondo Peace Corps Foundation, which was founded on September 2009, has sent 1,924 volunteers to 116 countries(435 countries including overlapped countries) by accumulated standard to settle Taekwondo not as simple Olympic sports but as respected sports and to raise national dignity of Korea; It has been acting as foreign volunteers sent by Korean government after it was registered to WFK(World Friends Korea), an united brand of overseas volunteers sent by Korean government, as an official organization with KOICA(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on May 2010.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다
태권도평화봉사단 파견국 대상 설문조사…‘한국’하면 가장 먼저‘태권도’가 떠올라
 
전 세계인들이 태권도 수련을 통해 대한민국에 긍정적 이미지를 갖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총재 이중근•부영그룹 회장)은 전 세계 19개국 태권도 수련생 1,750명 (남 1,101명, 여 64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태권도를 배우기 전보다 배운 후 대한민국이 더 좋아졌다는 의견이 11.7% 포인트 증가하는 결과를 얻었다.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 3.53%)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은 우리의 유산이자 자산인 태권도를 통하여 세계평화에 일익과 태권도 세계화를 목적으로 설립되어 스포츠 종목 중 최초로 매년 세계 각 국으로 태권도 지도자를 파견하여 왔으며, 이번 조사는 2016년 태권도평화봉사단(제18기) 파견국을 대상으로 태권도와 국가브랜드 이미지 간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것이다. 조사지역은 러시아(리페츠크), 피지, 캄보디아, 스웨덴, 방글라데시, 탄자니아, 키르키즈스탄, 미국, 동티모르, 가봉, 멕시코(협회), 케냐, 스리랑카, 세이셸, 투발루, 키리바시, 멕시코(캄페체), 에스토니아, 폴란드, 러시아(옴스크), 모로코 이렇게 19개국으로 우리나라엔 익숙하지 않은 나라가 다수 포함되어 있었다. 따라서 인지도 측면에서 한국(47.0%)보다 태권도(53.0%)를 먼저 알게 된 것으로 조사됐으며, 태권도를 배운 후에 한국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도 글로벌 대기업인 삼성/LG(9.0%), K-POP(8.4%), 한국드라마(7.9%) 등보다 훨씬 높은 63.7%로 1위를 기록했다. 위 조사는 각국으로 진출한 한국인 태권도 사범이 현지에서의 태권도 보급 및 교민 업무 지원 등 많은 부분에서 활동하고 있는 부분과 향후 새로운 해외시장을 개척함에 있어서 태권도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의미를 보여주고 있다.
 
태권도를 배우기 전에 한국에 대한 호감도를 묻는 질문에는 매우 좋다는 46.9%였으나, 태권도 수련 이후에는 58.6%로 크게 증가하여 태권도의 수련이 한국산 제품 구매에 대해서도 긍정적 영향(96.6%)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조사자의 95.0%가 향후 한국 방문의향을 보였으며, 이런 방문태도를 갖는 것에 태권도가 95.2%로 긍정적 영향을 줬다는 답변도 나왔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관계자는 “태권도평화봉사단 활동이 한국문화 이해와 대한민국의 국가이미지 향상에 98.1%의 긍정적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며  “우리가 태권도 세계화를 위하여 단기, 중장기 봉사단의 지속적인 파견 및 우수인력 모집을 위한 복지 시스템 도입 등 청년들에게 해외진출 기회제공을 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2009년 9월 설립된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은 태권도가 단순히 올림픽 스포츠가 아닌 존경받는 스포츠로써의 자리매김과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기 위하여 현재까지 누적기준 116개국(중복국 포함 435개국)에 1,924명의 봉사단원을 파견하였으며, 2010년 5월 한국 정부 파견 해외봉사단 통합브랜드인 WFK(World Friends Korea)에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같이 정식 단체로 등록되어 한국정부 파견 해외봉사단으로써 활동 중이다.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