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NG) The 2017 Anyang World TAekwondo Hamadang ended with 4 day-heated competition and the official handover to 2018 hosts Jeju Province
‘2017 안양 세계태권도한마당’ 나흘간 열전끝에 대단원의 폐막
기사입력: 2017/08/02 [04:20] ⓒ wtu
WTU
▲     © 경민대학교 결선 시연 모습 (WTU)

    

 

The 2017 Anyang World TAekwondo Hamadang ended with 4 day-heated competition and the official handover to 2018 hosts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Kyungmin University was the first in the ‘2017 Anyang World Taekwondo Hanmadang’ at the team competition.

Kyungmin University (Kwak Hyun-tae and 12 others) receiving 81.50 points, Keimyung University receiving 79.40 points and Yongin University receiving 72.10 points from the in the final round of the team .integration competition (domestic) held at the Anyang indoor gymnasium on August 1. Kyungmin University climbed to the top.

Kyungmin University, which ranked second in 2014 and third place in 2015, performed in the Hanmadang this year with the plot of the activities of independence fighters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including Ahn Jung-geun patriotic martyr, Lee Bong- chang patriotic martyr, and Yu Kwan-soon patriotic martyr.

 

The team competition is composed of various Taekwondo skills (Creative Poomsae, Self-Defense, Single Jumping Breaking, Various Target Breaking, Spinning Breaking, Creative Breaking, Power Breaking) performing 9-11 players (at least 1-2 female are compulsory, additional two substitute players would be registered except for regular players ) within 5 minutes 30 seconds.

 

The Team Competition is divided into Junior .II Integration (under 18 years old) and Senior .II Integration (over 19 years old). In the Senior Integration Division, the team's honor and pride Competition unfolds.

 

Song Yoon-seok (4th grade) captain of the team at Kyung-Min University said, "It seems like a dream. I practiced repeatedly with the obsession that I should win. I just feel grateful to the manager, the coach, and all of our members. "

 

The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of Kyungmin University has been preparing the team competition daily with the instruction of manager Kim Sang-kun and Seong-cheol coach to make a good appearance in the Hanmadang.

 

In addition, Kim Byeol (born in 1998, Seoul city Ace team) won the 1st place breaking 12 pieces at the Women’s Senior Division in Hand Knife Breaking, which had hoped for the new division of this year's Hanmadang.

 

"It was a result I could not think of at all. Through my father’s teachings, I prepared to breaking with an emphasis on accuracy. I am only grateful to my father. I want to continue to win in the Hanmadang in the future, "said Kim Byeol.

 

Park Jae-ok (born in 1935, member of In Song), the oldest participant, broke 11 pieces in the final round of the Men's Master Division(Domestic) in Hand Knife Breaking division in Korea, but showed a lot of disappointment.

 

Since July 29 (Sat), the Hanmadang, which was filled with the heat of Taekwondo families in the global village for four days, ended the closing ceremony held at 3 pm 1 August 2017.

 

OH, Hyun-deuk president of Kukkiwon said, "Through all the participants of the World Taekwondo Hanmadang, we had the opportunity to see the unlimited potential of Taekwondo and the friendship of the Taekwondo family of the world." I hope that all participants to retain your spirit, friendship and harmony through this event for a long time and take pride in being a Taekwondo person.”

 

Lee Phil-woon, mayor of Anyang city, said at farewell address, "The 2017 Anyang World Taekwondo Hanmadang, which was the stage of passion and excitement for the time being, is coming to an end. I am deeply grateful and respectful to the contest and enthusiasm of Taekwondo people from Korea and abroad for the past four days. "

 

At the closing ceremony, OH, Hyun-deuk president of Kukkiwon, presented a plaque of appreciation to Lee Phil-woon the Mayor of Anyang, Park Chan-ho, Chairperson of the Organizing Committee of Hanmadang, Mok Jin-seon, Director of Bureau for Security & Administration in Anyang city, Nam Gi-myeong, Domestic Head Manager of Woo Ri Bank, who was dedicated to the successful hosting of Hanmadang.

 

Lee Phil-woon, mayor of Anyang city awarded the Anyang City Honorary Citizenship Certificate to OH, Hyun-deuk president of Kukkiwon, Choi Jae-moo, Secretary General of the Organizing Committee and OH Dae-young, Secretary General of Kukkiwon.

 

The closing ceremony was concluded with Park Chan-ho, chairperson of the Organizing Committee of Anyang World Taekwondo Hanmadang declaring the closing of the Hanmadang following OH, Hyun-deuk president of Kukkiwon handed over the Hanmadang flag to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hich will hosts in 2018.

 

 

8월 1()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한마당 단체전 팀 대항 종합경연 시니어 통합 부문(국내) 결선에서 경민대학교(곽현태 외 12)는 평점 81.50점을 받아 계명대학교(79.40)와 용인대학교(72.10)를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20142, 20153위에 머물렀던 경민대학교는 올해 한마당에서 안중근 의사, 이봉창 의사, 유관순 열사 등 일제강점기 독립투사들의 활동을 줄거리로 경연을 펼쳤고, 결국 최고 점수를 획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팀 대항 종합경연은 지정된 태권도 기술들(창작품새, 호신술, 한 번 뛰어격파, 여러 표적격파, 회전격파, 창작격파, 위력격파)을 다양하게 창작, 구성해 9 ~ 11(여성 1 ~ 2명 이상 포함, 규정인원 이외에 2명 후보 추가 등록 가능)의 인원이 530초 이내에 경연을 하는 종목이다.

 

한마당 팀 대항 종합경연은 주니어 통합 부문(18세 이하)과 시니어 통합 부문(19세 이상)으로 구분돼 있고, 시니어 통합 부문의 경우 소속팀의 명예와 자존심을 건 치열한 경쟁이 펼쳐진다.

 

경민대학교 송윤석(4학년) 주장은 정말 꿈만 같다. 우승을 해야겠다는 집념으로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 감독님과 코치님, 그리고 우리 단원들 모두에게 고마운 마음뿐이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경민대학교태권도시범단은 김상건 감독과 신호철 코치를 중심으로 단원들 모두가 한마당에서 좋은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매일 구슬땀을 흘리며 준비해왔다.

 

또한 올해 한마당 신설 부문으로 기대를 모았던 손날격파 여자 시니어 ·부문은 김별(1998년생, 서울시에이스 소속) 사범이 12장을 격파하며, 정상에 올랐다.

 

김별 사범은 전혀 생각하지 못한 결과였다. 아버지의 가르침을 통해 정확성 위주로 격파를 준비했는데 오늘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아버지께 고마운 마음뿐이다. 앞으로도 계속 한마당에 참가해 우승을 이어가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마당 최고령 참가자인 박재옥(1935년생, 인송 소속) 사범은 손날격파 남자 마스터 부문(국내) 결선에서 11장을 격파하며 노익장을 과시했지만 신청 수량이 적어 아쉽게도 3위에 머물렀다.

 

지난 729()부터 나흘간 지구촌 태권도 가족들의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던 한마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열린 폐회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오현득 국기원 원장은 폐회사를 통해 세계태권도한마당을 통해 모든 참가자가 하나가 되어 태권도의 무한한 잠재력과 지구촌 태권도 가족의 우정을 확인하는 기회를 가졌다라며 참가자 여러분께서는 이번 한마당을 통해 얻은 우정과 화합의 정신을 오랫동안 간직하고, 태권도인이라는 자부심을 가져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환송사에서 그동안 열정과 감동의 무대였던 2017 안양 세계태권도한마당이 아쉽게도 막을 내리고 있다. 지난 4일간 국내외 태권도인들이 보여주신 경연과 열정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폐회식에서 오현득 국기원 원장은 한마당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헌신한 이필운 안양시장, 박찬호 조직위원회 위원장, 목진선 안양시 안전행정국장, 남기명 우리은행 국내본부장 등에게 감사패를 증정했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오현득 국기원 원장, 최재무 조직위원회 사무총장, 오대영 국기원 사무총장에게 안양시 명예시민증서를 수여했다.

 

또한 폐회식은 2018년 세계태권도한마당 유치도시인 제주특별자치도가 한마당기를 이양받고, 박찬호 한마당 조직위원장의 폐회선언으로 마무리됐다.

 

 

▲     © (좌 측부터) 이필운 안양시장과 오현득 국기원 원장 그리고 차기 개최지 원희룡 도지사를 대신해 참석한 문성규 제주특별자치도 태권도협회 회장과 한마당기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WTU)

 

More photos & comment: https://www.facebook.com/taekwondophoto/media_set?set=a.1538317226231761.1073742370.100001604951101&type=3&uploaded=24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