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Deutsch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NG) The 7th Global Taekwondo Leaders Forum Seoul 2017
2017 제7차 서울 글로벌태권도지도자포럼’ 열려
기사입력: 2017/08/03 [14:14] ⓒ wtu
WTU
▲     © Jinjae Lee, president of Zemita Inc. is lecturing Taekwondo using ICT - Activation of the training of Gyorugi (Sparring) 마지막으로 이진재 (50, 주, 재미타 대표) ICT를 활용한 태권도 - 겨루기 수련의 활성화 강연을 하고 있다 (WTU)

  

It held at Intercontinental Seoul Coex, on August 2nd(WED)..about 400 audiences from 50 countries(200 foreign audiences) were attended and debated on the Taekwondo under smart era.

 

‘The 7th Global Taekwondo Leaders Forum Seoul 2017,' was held for the purpose of highlighting Seoul, the capital city (Seoul) of Taekwondo’s native country and creating Taekwondo academic exchanges and future value.

 

Under the main subject, ‘Taekwondo in the Smart Age, Imagine the Future.’ It was held at Harmony Hall, Intercontinental Seoul COEX with OH Hyeundeuk president of the Kukkiwon and its staffs, Choi Han-cheol, the head of the Sport Policy Department of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Kim Migyeong, Kim Kyeongja and Lee Haegyeong the council members of Seoul Council, Hwang Jeungbo the general manager of Seoul Sports Council, Jung Kook Hyun the council member of World Taekwondo(WT) and more than 400 audiences from 50 countries from 10 am to 6 pm, 2 August, 2017.

 

OH Hyeun Deuk, president of Kukkiwon, said in his opening address, "I have searched the relationship between Taekwondo and the IT industry at a time when society is in the forefront of the era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nd have sought to create a forum for public discussion in the future. I hope that it will be a big milestone in promoting the academic exchanges of Taekwondo and presenting the future vision of Taekwondo."

 

On behalf of Park Won Soon, the Mayor of Seoul City, Choi Han-cheol, the head of the Sport Policy Department of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aid, "I would like to share the vision of Taekwondo in new technology and changing environment, and to communicate the direction of Taekwondo development with global Taekwondo leaders from all over the world. It is very meaningful to hold it in Seoul. “

 

Kwang-su Cho, professor of Graduate school of Information, Yonsei University, started his keynote lecture titled ‘Taekwondo in the Smart Age, Imagine the Future’ by moderator, Yi Bong, the head of Research Institute of the Kukkiwon.

 

Professor Cho gave a lecture on five topics, including the change of paradigm, the Internet of things, artificial intelligence, branding UX business modeling with second-generation machines, and CODA.

 

He said, "In order to lead the future of Taekwondo industry more progressively, it is necessary to improve the satisfaction of user through psychological quality and brand image" and "it is necessary to understand the world changing to user experience (UX) for ordinary people" Stressed.

 

Following the keynote lecture, A plan to develop sports through the IT industry (Jueun Ahn, professor, Human Movement Science, Seoul National University) Measures to measure Poomsae motion by analyzing video data (Kiwon Park, Team manager at Korea Productivity Center) P&R and management of Taekwondo Jang through SNS (Dae-Jung Kim, Mudokorea company) / Taekwondo using ICT - Activation of the training of Gyorugi (Sparring) (Jinjae Lee, Zemita Inc.).

 

This forum was co-hosted by Kukkiwon, Seoul Metropolitan City and Seoul Metropolitan City Sport Council. The outdoor space at east gate of COEX, 'Taekwondo Experience' - Kick Summer was held for global Taekwondo leaders as well as Seoul citizens from 6-10 pm, August 1st(Tue),2017.

 

More photos & comment: https://www.facebook.com/taekwondophoto/media_set?set=a.1540345282695622.1073742371.100001604951101&type=3&uploaded=21

 

 

2() 인터컨티넨탈 서울코엑스에서 열려... 세계 50개국 400여명(해외 200여 명) 참석해 열띤 토론

 

태권도 모국의 수도 서울특별시를 부각하고 태권도 학술교류와 미래 가치 창출을 위해’2017 서울글로벌태권도지도자포럼(Global Taekwondo Leaders Forum Seoul 2017, 이하 포럼)‘을 개최했다.

 

스마트 시대의 태권도, 그 미래를 그려보다라는 대주제로 2일 오전 10시부터 인터콘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홀에서 열린 포럼은 오현득원장을 비롯한 국기원 임직원, 최한철 서울시특별시 정책과장, 황정보 서울특별시 체육회 경기원영부장 등 주최 측 관계자와 김미경, 김경자, 이혜경 서울특별시의회 소속 의원, 정국현 세계태권도연맹(WT) 집행위원 등 서울특별시와 태권도 관계자, 세계 50개국에서 400여명의 태권도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오현득 국기원 원장은 개회사에서 사회적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는 시점에서 태권도와 IT 산업의 관계를 분석하고, 향후 미래의 방향성을 모색하는 공론의 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이번 포럼이 태권도의 학술교류를 증진하고, 태권도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데 큰 이정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을 대신해 참석한 최한철 서울특별시 체육정책과장은 새로운 기술과 변화되는 환경 속에서 태권도와 연관성을 공유하고 나아가 태권도의 발전 방향을 세계 각국의 태권도 지도자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태권도 모국의 수도인 서울에서 개최하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태권도 산업의 미래를 보다 진취적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심리적 품질과 브랜드 이미지를 통해 사용의 만족을 높여야 한다보통사람을 위한 사용자 경험(UX)으로 변화하는 세상을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조강연에 이어 IT 산업을 통한 스포츠 발전방안(안주은 서울대학교 교수) 영상데이터 분석을 통한 품새 동작 측정 방안(박기원 한국생산성본부 팀장) /SNS를 통한 태권도장 홍보 및 관리(김대정 무도코리아 대표) ICT를 활용한 태권도 - 겨루기 수련의 활성화(이진재 주식회사 재미타 대표) 등 강연이 이어졌다.

 

이번 포럼은 국기원과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체육회가 공동으로 주최했으며, 한편 81()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서울 코엑스 동문 야외광장에서는 태권도 체험전’ - 킥 썸머(Kick Summer)가 열려 국내외 태권도 지도자는 물론 서울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됐다.

 

▲     © Yi Bong, head of Kukkiwon Research Institute, is moderating the forum 이봉 국기원 연구 소장의 사회로 시작되고 있다  (WTU)

 

 

 

▲     © WTU

 

 

 

▲     © Dae-Jung Kim, president of Mudokorea company is presenting P&R and management of Taekwondo-Jang through web and SNS 김대정 무도코리아 대표의 웹,SNS를 통한 태권도장 홍보 및 관리 강연 모습 (WTU)

 

 

 

▲     © WTU

 

 

 

▲     © WTU

 

 

 

▲     © WTU

 

 

 

▲     © WTU

 

 

 

▲     © WTU

 

 

 

▲     © WTU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