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제19기 태권도평화봉사단 해단식 가져
2개월간 22개국 총75명 파견 … 이중근 총재(부영그룹 회장), 태권도 한류 전파한 봉사단원들 격려
기사입력: 2017/08/29 [09:22] ⓒ wtu
WTU
▲     © 이중근 총재(사진 가운데)와 태권도평화봉사단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WTU)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총재 이중근/부영그룹 회장)28,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19기 태권도평화봉사단 해단식을 가졌다.

19기 태권도평화봉사단은 지난 74일부터 약 2개월간 감비아, 네팔, 세이셸, 라오스, 캄보디아, 라트비아, 우크라이나, 아르헨티나, 러시아, 키르기스스탄22개국에 75명의 봉사단원들을 파견하여 현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태권도 수련, 한국어 교육, 한류문화전파 등의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     © 이중근 총재가 해단식에서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단원들에게 격려사를 하고 있다 (WTU)


이날 해단식에서 이중근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총재를 비롯해 재단 임원 등
140여명이 참석했다.

 

이중근 총재는 봉사단원들에게열악한 환경을 극복하고 태권도를 통한 봉사와 한류문화 전파라는 민간외교관으로서의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봉사단 여러분들께감사드린다면서, ’태권도평화봉사단 일원으로 활동한 것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앞으로 태권도발전에 전력을 다해달라말했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은 태권도 문화와 스포츠 정신을 세계에 알리고 봉사 활동을 통한 세계 평화 기여를 위해 20099월 설립됐으며, 현재까지 119개국에 1,999명의 봉사단원을 파견하여 태권도 봉사활동 등을 펼쳐왔다.

 

국내 기부활동 뿐만 아니라 동남아 14개국 및 아프리카에 교육기부와 한국졸업식 문화 전파를 통한 한류의 전도사로서 국경을 넘은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고 있는 이 회장은 지난 2006부터 베트남과 캄보디아 등에 태권도 경기장 건립 및 발전기금 등을 지원하며 태권도와 인연을 맺었으며, 20154월에는 일본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까지 6년간 세계태권도연맹에 1000만달러(110억원)를 지원하기로 하는 등 태권도의 세계화에도 후원을 이어가고 있다.

같은해 12월부터는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총재를 맡아 본격적으로 태권도를 통한 한류 보급과 봉사에 앞장서고 있다.

 

이 회장은 기업 이윤의 사회 환원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2014년에는 부영주택이 500대 기업중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에 오르기도 하였다.

 

이 회장은 국내에 고등학교 기숙사, 대학교 교육시설, 마을회관 등 교육·사회복지시설 190여 곳을 무상으로 건립 기증했다. 해외에서도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등 아·태지역 18개국 및 아프리카 국가에 초등학교 600여 곳과 디지털피아노 6만여대, 교육용 칠판 60만 여개를 기증했다.우리나라 졸업식 노래가 담긴 디지털피아노를 보급하면서 한국의 졸업식 문화를 소개하고 현지에서 한국의 졸업식을 시범으로 개최하는 등 한류 문화전도사 역할을 수행해 왔다.

 

최근에는 우리 역사 바로 알리기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3년부터 자신이 설립한 출판사우정문고를 통해 세계사의 중심을 한국에 두고 역사적 사실 그대로를 일지 형태로 기록하고 나열하는 방식의 우정체(宇庭体)로 기술한 역사서‘6·25전쟁 1,129일을 시작으로광복(光復)1,775’‘미명(未明) 3612,768’‘여명(黎明) 13548,701’‘宇庭体(우정체)로 쓴 朝鮮開國(조선개국) 3855권의 역사서를 발간했다.

 

특히 지구촌 곳곳에 집중 호우와 산사태 등 막대한 피해를 입은 페루와 콜롬비아를 비롯해 최근에는 서아프리카의 시에라리온에 각각 수재구호금 10만불을 지원하는 등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대표적인 기업인이다.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