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대순 태권도진흥재단(TPF,국립태권도원)명예이사장, '초청특별강연’
"태권도의 국기 법제화와 태권도원의 역할"
기사입력: 2018/09/19 [18:41] ⓒ wtu
WTU

 

▲     © 이대순 태권도진흥재단(TPF,국립태권도원),‘명예이사장이 재단 임직원을 대상으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WTU)
 
태권도진흥재단(TPF,국립태권도원) 이대순 명예 이사장 "태권도의 국기 법제화와 태권도원의 역할" 초청 특별강연’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18일 태권도원 운영센터 대강당에서 이대순 재단 명예이사장을 초청하여 임직원을 대상으로 특별강연을 하였다.
 
이번 특별강연은 태권도진흥재단 초대·2대 이사장직을 역임하면서 태권도원 조성의 초석을 마련하고, 태권도 발전에 큰 공을 세운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이대순 명예이사장이 ‘태권도의 국기 법제화와 태권도원의 역할’이란 주제로 진행되었다.
 
이대순 명예이사장은 “지난해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토마스바흐 IOC위원장이 태권도원을 다녀가며, 태권도는 올림픽 정신을 존중하고 실천하는 종목임을 알렸다”면서 “국기로 법제화되면서 태권도는 국민들 곁에 더욱 가까이 다가가서 일상에 녹아들고, 학교 안으로 스며들어 건강과 인성함양에 도움이 되는 등 생활화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태권도원이 태권도 발전에 있어 더욱 다양하고 큰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 많다”며 재단 임직원들에게 미래를 바라보며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특히, 강연에 이어 “태권도진흥재단은 내 생에 있어 마지막 봉사를 한 기관이었다”며 “앞으로도 국기 태권도 발전을 위해 몸과 마음으로 응원하겠다”는 등 태권도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나타내기도 했다.
 
재단 이상욱 이사장은 “재단과 태권도원의 오늘이 있기까지 명예이사장께서 흘린 땀과 열정 그리고 노력에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그 뜻을 받들어 태권도와 태권도원 발전을 위해 재단 전 임직원들이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대순 명예이사장은 태권도 9단(명예)으로 태권도진흥재단 초대·2대 이사장과 세계태권도연맹 부총재, 아시아태권도연맹 회장, 11·12대 국회의원과 체신부 장관, 호남대학교·경원대학교 총장 등을 역임하고 현재 (사)한국대학법인협의회 회장, 한국대학총장협회 이사장, 경남대학교 이사장 등을 맡고 있다.

 

▲     © 이대순 태권도진흥재단(TPF,국립태권도원),‘명예이사장 모습 (WTU)

 

 

 

▲     © 이대순 태권도진흥재단(TPF,국립태권도원) 명예 이사장이 특별강연을 마치고 임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WTU)

 Comment>https://www.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ww.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001377179925761&width=500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3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