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NG)World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invited to North Korea by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WT,범단과 총재및 부총재단, ITF 공식 초청으로 10월 말경 방북
기사입력: 2018/09/20 [12:00] ⓒ wtu
WTU
▲     © WT and ITF Demonstration Team in Seoul 2018 (WTU)

 

(KOR-ENG)World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invited to North Korea by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SEOUL, KOREA (Sep 19, 2018) – A senior World Taekwondo (WT) delegation, led by WT President Chungwon Choue, and the WT Demonstration Team have been invited to North Korea by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ITF) President Ri Yong Son as the two federations continue to develop their collaboration.

A total of 50 WT members and 22 members from the WT Demonstration Team, based in Seoul, South Korea, have been invited to fly over to Pyongyang for a five day visit from 30 October to 3 November 2018.

During the visit, the WT Demonstration Team will perform twice at the Pyongyang Taekwondo Hall; once on their own on 31 October, and then during a WT-ITF joint performance on 2 November. The visit will be the first time since April that the WT Demonstration Team has performed in the North Korean capital.

Speaking about the upcoming visit, WT President Chungwon Choue said:

“Sport provides avenues for diplomacy, and taekwondo is one such avenue. I look forward to meeting our counterparts from the ITF and investigating ways we can help upgrade inter-Korean trust and peace, while also advancing the promotion of our sport worldwide.”

President Choue is committed to enhancing collaboration between WT and the ITF and cooperation between the two federations has developed significantly since 2014, when they signed a protocol of accord in Nanjing, China. The October event will be the latest in a long line of cooperative moves.

There have already been joint WT-ITF demonstrations on the sidelines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in South Korea; at the 2017 WT World Championships in Muju, South Korea; and at the 2015 WT World Championships in Chelyabinsk, Russia.

Future steps and potential areas of mutual cooperation will be discussed in the October meetings.

 

WT 시범단과 총재및 부총재단, ITF 공식 초청으로 10월 말경 방북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조정원) 총재단과 시범단이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 리용선) 초청으로 10 30일부터 113일까지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번 10월 평양 방문에는 조정원 총재를 비롯한 부총재단도 같이 방북해, 2014년 난징에서 WT, ITF가 맺은 합의의정서 이후 두 단체간의 상호 지속적인 교류를 바탕으로 향후 태권도 사업에 관한 한 단계 진전된 논의가 있을 예정이다.

 

ITF는 지난 8 24일 초청장을 보내 WT, ITF 평양 합동 공연을 제안하였고 WT가 이를 수락해 평양에서의 두 번째 합동 시범 공연이 펼쳐진다 

 

지난 3월에는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예술단과 같이 방북 했던 WT 시범단이 이번엔 ITF에서 초청으로 단독 방북 할 예정이다.

 

부총재단 7명을 비롯해 시범단 22명 등 총 50명으로 구성될 WT 방북단은 중국 베이징에서 고려항공을 이용해 평양으로 들어간다.

 

WT 시범단은 평양 태권도 전당에서 10 31일 단독 첫 공연을 진행하고 11 1일에는 태권도 성지관, 만경대학생소년궁전 등을 참관할 계획이다. 이어 2일에는 ITF와 합동 시범을 펼친 후 3일 귀환할 예정이다.

 

WT ITF 2014 8월 유스올림픽이 열린 중국 난징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정원 WT 총재와 당시 ITF 총재였던 장웅 IOC위원이 상호 인정과 존중, 다국적 시범단 구성 등을 약속한 합의의정서를 채택했다 

 

합의의정서에 의해 2015 5월 러시아 첼라빈스크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회식에서 WT ITF 태권도 시범단이 사상 처음으로 합동 시범공연을 선보였고, 이후 2017 6월 무주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회식과 폐막식에도 ITF 태권도 시범단이 방문하여 공연을 펼쳤다.

 

그 당시 조정원 총재와 리용선 총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도 태권도 시범단의 합동 공연을 합의 후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식전 공연에서 전 세계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합동 시범을 개최한 바 있다 

 

Comment>https://www.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ww.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002536486476497&width=500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3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