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VOD(KOR-ENG)Mr. Dongsup Lee, member of Korea National Assembly made a special lecture at the 28th Poom/Dan Promotion Test Examiner Course hosted by W
세계태권도연수원, 28기 승품.단 심사위원 자격연수에서 이동섭 의원(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 특별강연 진행
기사입력: 2019/03/02 [06:32] ⓒ wtu
WTU
▲     © 이동섭 의원(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 특별강연 (WTU)

 

Mr. Dongsup Lee, member of Korea National Assembly made a special lecture at the 28th  Poom/Dan Promotion Test Examiner Course hosted by World Taekwondo Academy,  Kukkiwon on 23 February 2019.

 

From February 22 to February 24, Kukkiwon’s World Taekwondo Academy (WTA) 2019 28th dan test jury training was conducted in Kukkiwon Training Institute located in Muju Taekwondowon for 3 days.

 

230 Taekwondo instructors qualified for over 6 dan participated in the training. The training was held under the purpose of spreading spirit and skills of Taekwondo correctly, cultivating professional knowledge, cultivating instructors’ consciousness, and instructing fair judgement through specialized curriculum.

 

Especially, member of Bareunmirae Party, Dongsub Lee (64, assistant administrator of The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president of National Assembly Taekwondo Association, Taekwondo 9 dan) who is making various contributions for promoting Taekwondo was specially invited by Training Institute’s executives. Lee had a special lecture with two parts about “Role and Duty of Jury” for about one hour and 30 minutes. His lecture was evaluated as a great lecture giving great sense of pride for trainees. In the lecture, Lee explained about how he is promoting Taekwondo and making related policies in the national assembly by risking his political life. He also talked about his sincere efforts and behind stories in the lecture.

 

The summary of Lee’s lecture is as follows.

- The institute shouldn’t attempt to take away Kukkiwon’s right for issuing poom and dan certificate.
- Addressing Taekwondo in aide meeting of National Assembly plenary session may risk the political life of aide and members.

 

- It’s impossible to enact Kukki Taekwondo without people involved in legislatur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and 9 aides.

 

- To enact Kukki Taekwondo, I had to greet all members at all times and I even followed the members up to bathroom

 

- National Assembly schedule is made based on consent of assistant administrator for each party. As an assistant administrato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I said that I won’t cooperate in National Assembly schedule if they don’t cooperate on passing the bill related to Taekwondo. (standing committe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 If the head of Kukkiwon fails to fulfill the job, he shall be dismissed. 

 

- Selecting new president of Kukkiwon is really important. (In amending Articles of Association)

 

- We should select Kukkiwon president who is like the pope of Vatican.

 

- Leading Taekwondo people should actively participate in Kukkiwon matters and in selecting president and directors.

 

- We should have direct election system on appointing heads for 17 cities.

 

- We should propose on cultivating more IOC members. We should emphasize the importance of Olympics and continue Olympics by gathering ambassadors in the world and making them to contact IOC members.

 

- Some politicians in Taekwondo field are wicked

 

- The value of Taekwondo fell sharply.

 

- We should respect and consider Taekwondo people who have disability.

 

- We should organize the history of Taekwondo.

 

- We should restore Taekwondo as martial art.

 

- We should revitalize professional Taekwondo as life exercise.

 

- We should form a cheering group with 30,000 members living in Korea, China, and Japan for 2020 Tokyo Olympics

 

- I emphasized IOC chairman Bach on why continuing Taekwondo is necessary and I got a positive answer.

 

- It is necessary to find ways for improving Taekwondo through regular meeting of 5 heads.

 

- We successfully secured budget for building Taekwondo statue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World Taekwondo Academy is holding a regular training every year to cultivate future Taekwondo instructors, spread Taekwondo sprit and skills correctly, and cultivate professional knowledge. World Taekwondo Academy also provides various specialized curriculum on various fields and courses such as competition and poomsae judging to cultivate Taekwondo instructors’ consciousness and virtue. After opening of Kukkiwon in 1983, about 140,000 instructors received training at World Taekwondo Academy and they are involved in training the younger generations all over the world.

 

▲     ©WTU

 

 

 

 

 

▲     ©WTU

 

 

 

 

 

▲     ©WTU

 

국기원의 세계태권도연수원, 2019 28기 승품.단 심사위원 자격연수 실시

이동섭 의원(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 특별강연 진행

 

222부터 243일간 무주 국립태권도원 소재 국기원 연수원에서 국기원의 세계태권도연수원(WTA) 2019 28기 승품.단 심사위원 연수를 실시했다.

 

6단 이상 사범자격을 갖춘 태권도지도자 230명이 참가한 이번 연수는 태권도의 정신과 기술을 올바르게 보급하고 전문적 지식과 소양을 갖추고자 전문적인 커리큘럼을 통해 지도자들의 의식과 덕목을 배양하고 공정한 심판을 위한 연수였다.

 

특히 이래적으로 이번 연수에서는 국회에서 국회의원으로서 태권도 진흥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많은 공적을 이뤄내고 있는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64,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회간사,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태권도9)을 연수원 임원들이 특별 초청하여심사위원의 역할과 사명이란 주제로 1-2부로 나누어 약 1시간 30분간 특강을 실시해 수강생들에게 자부심을 주는 좋은 강연으로 평가 받았다.

강연내용을 보면 우선 이의원이 얼마나 국회에서 정치생명을 걸고 국기 태권도 진흥과 정책을 만들어 내고 있는지 감동과 고군분투의 그 비하인드 스토리가 다양하게 전개된다.

 

강연내용을 요약하면  

- 모 단체, “아주 나쁜 사람들이다. 왜 국기원 품,단 증 발급 넘보냐!”

 

- 국회 본회의 연설 주제 보좌관 회의에서 태권도 관련 연설하면 보좌관들 의원님

   정치생명에 치명적이다 만류.

 

- 입법부, 문체부, 행자부관계자와 9명의 보좌관 등 국기 태권도 제정이 절대 불가능하다.

 

- 국기 태권도 제정위해 전 의원들에게 시도 때도 없이 인사하고 화장실까지 찾아 다렸다.

 

- 국회 문화체육위원회 간사로서 각 당 별로 간사들의 협의가 있어야 국회일정이 이루어

  지는  데 태권도 법안 소위 통과 협조 안해주면 내가 다음 국회의원 못한다 하더라도 나도

  국회일정 등 협조 안해주겠다.(상임위원회, 법사위원회).

 

- 국기원 수장급 일 못하면 해임시키자.

 

- 이번 국기원장 선출 매우 중요하다.(정관개정 제도)

 

- 로마 교황청의 교황같은 원장을 선출해야 한다.

 

- 국기원 사태나 원장 이사들 선출에서 일선 태권도인들 침묵하지 말고 동참해야 한다.

 

- 제도권 수장 17시도협회장 등 선거, 직선제로 바꿔야 한다.

 

- 문재인대통령께, IOC위원 더 배출해야 한다, 전세계 대사들 소집하여 IOC위원들

   접촉하게  하고 올림픽 중요성을 설득하고 올림픽 존속을 지켜야한다 간언.

 

- 일부 태권도 정치권 인사들 못된 근성을 갖고 있다.

 

- 태권도의 도가 많이 실추됐다.

 

- 장애인 태권도인들을 우대하고 배려해야 한다.

 

- 태권도의 역사 정립의 필요하다.

 

- 무도태권도를 복원해야한다.

 

- 생활체육 프로태권도를 활성화 해야한다.

 

- 2020 도쿄올림픽에 한, , 일본 교포 등 3만여명 응원 부대 구성해야 한다.

 

- 바흐 IOC위원장에게 태권도 존속 필요성 강조하고 아주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

 

- 5개 단체장 정기 모임을 통해 태권도 발전 모색해야 한다.

 

- 인천 국제공항에 태권도 옆차기 동상건립 예산 확보했다. 등으로 요약된다.

 

한편 세계태권도연수원은 내일의 태권도 지도자들을 배출하고자 태권도의 정신과 기술을 올바르게 보급하고 전문적 지식과 소양을 갖추기 위한 겨루기, 품새 심판 등 분야별, 과정별로 다양한 전문적인 커리큘럼을 통해 지도자들의 의식과 덕목을 배양하고자 매년 연수를 실시하고 있다. 1983년 국기원이 개원한 이래 약 14만여명의 지도자들이 이런 연수를 받고 전 세계에서 후진 양성에 매진하고 있다.

 

 

 

 

 

 

 

 

 

More photos & Comment>https://www.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ww.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245222538874556&width=500"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5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