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VOD(KOR-ENG)National Assembly Taekwondo Federation Holds Emergency Diagnosis Forum ‘Crisis of Taekwondo’ in National Assembly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주최, 국회서 ‘위기의 태권도’ 긴급진단 포럼 개최
기사입력: 2019/03/02 [12:06] ⓒ wtu
WTU
▲     © 사진제공: 무예신문 (WTU)

 

National Assembly Taekwondo Federation Holds Emergency Diagnosis Forum ‘Crisis of Taekwondo’ in National Assembly

 

In February 27, 10:00 AM, National Assembly Taekwondo Federation (president Dongsub Lee), Dongsub Lee’s office, and Kimyunyong Sports Committee (chairman Haewon Kim) held ‘Forum on Continuing Kukki Taekwondo as regular event for 2028 Olympics’ at meeting room of Members’ office building. 

 

Taekwondo is competing with karate for 2020 Tokyo Olympics. In the situation of competing with wu shu, karate, and jiu jitsu on regular event for 2028 Olympics, the forum has been arranged to diagnose the current status of Kukki Taekwondo and discuss about the future direction.

 

In the forum 150 people including Juyoung Lee, vice-chairman Seungyong Chu, chairman Minsuk Ahn of Ministry of Culture and Sports, president Dongsub Lee of National Assembly Taekwondo Association, Youngju Kim, Donggeun Shin, Sungchan Moon, Gapsuk Song, and Soha Yun.

 

Assemblyman Dongsub Lee said in greetings that “Although Kukki Taekwondo developed into an international sport enjoyed by 150 million people from 209 countries in the world, there is a warning sign on continuing Taekwondo as regular Olympic event”. He also said “Thus, National Assembly representing the public seeks to analyze current status of Taekwondo and find the improvement direction with Taekwondo expects for enhancing competitiveness and position of Kukki Taekwondo”.

 

In topic statement, the forum diagnosed crisis of Taekwondo (Chief editor Sungwon Seo of TKD BOX), analyzed the government’s polity and support for Kukki Taekwondo (Head of Sports Heritage Department, Sungeun Kim of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iagnosed competitiveness of Taekwondo in the world (Education Manager Duhan Kim of Kimyunyong Sports Committee), and examined the effects, success, and failure for being selected as regular event in Olympics (Researcher Hyunju Cho of Korea Institute of Sport Science).

 

In general discussion, secretary general Hyunsuk Seo of Kimyunyong Sports Committee served as the senior person present and discussed about solutions and improvement measures for rebound of Taekwondo based on the issued analyzed and diagnosed in topic statement.

 

Participants of ‘Crisis of Taekwondo’ evaluated the forum as the opportunity for forming a bond of sympathy regarding current issues of Taekwondo. 

 

However, some of the institutes and people related to Taekwondo didn’t participate in Emergency Diagnosis Forum.

 

This is the critical time where all Taekwondo institutes should cooperate together, and gather all powers and knowledge to change image of Taekwondo, spread ‘value and excellence of Taekwondo’, and continue Taekwondo as the regular event for Olympics.

 

More photos & Comment>https://www.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ww.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245545458842264&width=500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주최, 국회서 ‘위기의 태권도’ 긴급진단 포럼 개최

 

27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사)국회의원태권도연맹(총재 이동섭)주최하고 이동섭 의원실, (사)김운용스포츠위원회(위원장 김혜원)가 주관,‘국기태권도 2028올림픽 정식종목 유지를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태권도가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가라테와 경쟁을 하고 있다. 2028년 올림픽부터는 우슈, 가라테, 주짓수 등과 정식종목을 놓고 경쟁관계에 놓인 상황에서 국기태권도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향후 발전방향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이주영, 주승용 국회부의장, 안민석 문체위원장, 이동섭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 김영주, 신동근, 김성찬, 문진국, 송갑석, 윤소하의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동섭 의원은 인사말에서“국기태권도가 세계 209개국 1억 5천만 명이 즐기는 세계적인 스포츠로 성장했지만 올림픽 정식종목 유지에 적신호가 켜졌다”며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에서 태권도의 현 상황을 면밀히 진단하고 태권도 전문가들과 향후 발전방향을 모색하여 국기태권도의 경쟁력과 위상을 제고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주제발표에서는 태권도 위기진단(서성원 태권박스 편집장), 국기 태권도에 대한 정부의 육성정책과 지원현황(김성은 문체부 스포츠유산과장), 세계 속 태권도의 경쟁력 진단(김두한 김운용스포츠위원회 교육팀장),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의 효과와 성패(조현주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연구원) 등의 발제가 진행됐다.

종합토론에서는 서현석 김운용스포츠위원회 사무총장이 좌장을 맡아 발제자들과 주제발표에서 분석 진단된 문제를 바탕으로 태권도 재도약을 위한 대안과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태권도 위기진단 포럼에 참석한 태권도 관계자 및 참석한 이들은 현 태권도 문제점에 대해 많은 공감대가 형성되는 포럼이라 평가했다. 

 

“긴급진단, 위기의 태권도 포럼“에 태권도 관련 단체장 등 일부 관계자들이 참석치 않은 것은 여전히 아쉬운 점으로 남는다.

태권도 관련단체들이 태권도 이미지를 변화시키며 "태권도의 가치와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올림픽 태권도가 정식종목이 유지 될 수 있도록 다 함께 모든 지혜와 힘을 모아야할 위중한 시기다.

 

▲     © WTU

 

 

 

▲     © Dong-sub Lee president of  National Assembly Taekwondo Federation (WTU)

 

 

 

▲     © WTU

 

 

 

▲     © WTU

 

 

 

▲     © WTU

 

 

 

▲     © WTU

 

 

 

▲     © WTU

 More photos & Comment>https://www.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ww.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245545458842264&width=500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5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