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기원 태권도시범단, 미국 CBS 프로그램 ‘The World’s Best’준우승 ‘쾌거’
1차전(오디션)을 최고 점수(100점 만점 중 99점)로 통과한 후 2차전(배틀그라운드), 3차전(챔피언십라운드)에서 쟁쟁한 경쟁자들을 잇따라 물리치며 결승에 진출
기사입력: 2019/03/19 [09:38] ⓒ wtu
WTU
▲     © 사진제공: 미국  CBS (WTU)

 
국기원태권도시범단, 美‘더 월드 베스트’준우승 ‘쾌거’
결승전서 인도의 피아노 신동 ‘리디안 나다스와람’군에게 아쉽게 패해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이하 시범단)이 미국 CBS 프로그램인 ‘더 월드 베스트(The World’s Best)’에서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지난 3월 13일(이하 현지시간) 마지막으로 방송된 ‘더 월드 베스트’ 결승전에서 시범단은 63점을 받아 84점을 받은 인도의 피아노 신동인 리디안 나다스와람(Lydian Nadhaswaram) 군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시범단의 준우승은 세계 각국의 유명 공연 팀과 경쟁을 통해 얻은 값진 결실이며, 태권도 시범 공연의 우수성을 증명하는 기회가 됐다.  

1차전(오디션)을 최고 점수(100점 만점 중 99점)로 통과한 후 2차전(배틀그라운드), 3차전(챔피언십라운드)에서 쟁쟁한 경쟁자들을 잇따라 물리치며 결승에 진출한 시범단은 다채로운 고난도 격파 기술들로 공연을 준비, 승부수를 띄웠다.

 

시범단은 덕수궁 돌담을 연상시키는 우리나라 전통 돌담(장식)을 뛰어넘으며 화려하게 무대에 등장, 평가단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범단원이 검은띠로 눈을 가린 상태에서 ‘세로돌아격파’를 완벽하게 성공시키자 평가단석 여기저기서 감탄사가 터져 나왔다. 

시범단은 약 3m 높이의 각기 다른 위치에 있는 8개의 목표물을 연이어 격파하는 기술을 선보이며 공연의 대미를 장식했다.   

  

시범단의 공연이 끝나자 ‘드류 베리모어(Drew Barrymore)’, ‘루폴 안드레 찰스(Rupaul Andre Charles)’, ‘페이스 힐(Faith Hill)’ 등 3명의 미국 전문가 판정단은 놀라움과 함께 기립박수를 보냈고, 해외 전문가 판정단 중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타츠 콘조(TATS NKONZO, 코미디언)는 자리에서 일어나 “KUKKIWON”을 연호했다.

 

시범단과 함께 결승에 진출한 리디안 나다스와람 군은 베토벤의 Ful Elise(엘리제를 위하여), 쇼팽의 Etude를 두 대의 피아노로 연주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경쟁을 펼쳤다.

양 팀의 공연이 모두 끝나고 상금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2천만 원)의 주인공이 결정되는 평가단 점수 발표 순서.

시범단은 미국 전문가 판정단에게 50점 만점을 받으며, 47점을 받은 리디안 나다스와람 군에게 앞서나갔다.

그러나 해외 전문가 판정단(50명)의 선택은 리디안 나다스와람 군으로 쏠렸다.  

리디안 나다스와람 군은 37점을 받은 반면 시범단은 13점에 그치고 말았고, 결국 총점 84점을 획득한 리디아 나다스와람 군에게 우승의 영광이 돌아갔다.

 

비록 우승 문턱에서 고배를 마셨지만 이번 기회로 우리나라가 모국인 태권도를 미국에 홍보하는 것은 물론 국기원태권도시범단이 태권도를 대표하는 시범단임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더 월드 베스트’는 세계 각국의 유명 공연 팀이 경연을 펼쳐 우승자가 결정되는 프로그램으로 미국 전문가 3명(50점), 해외 전문가 50명(50점) 등 평가단이 각 팀별 공연을 관람한 후 점수를 합산해 승자를 가려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Comment>https://web.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eb.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270658292997647&width=500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3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