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NG)Week of joint World Taekwondo and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demonstrations begins in Vienna
WT와 ITF, 태권도 올림픽 정식 종목 확정 25주년 기념 유럽 합동시범
기사입력: 2019/04/07 [12:37] ⓒ wtu
WTU

 

▲     © WTU

 

Joint-demonstrations held to mark 25th anniversary of taekwondo’s Olympic inclusio

n

VIENNA, Austria (April 5, 2019) – World Taekwondo (WT) and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ITF) today performed a joint-demonstration in Vienna, in which the headquarts of the ITF is located, to mark the ongoing cooperation between the two federations and celebrate taekwondo’s 25th anniversary of joining the Olympic programme.

 

Today’s event is the first of three joint-events between WT and the ITF that will be held in Austria and Switzerland over the next week. It is the first time that WT and ITF have held a joint-demonstration in Vienna, home of the ITF headquarters since 1985.

The ITF invited the WT Demonstration Team to take part in the joint-demonstration in Vienna, where both teams performed an array of different taekwondo skills. Kicking, breaking, solo patterns and self-defence were all presented.

 

World Taekwondo President Chungwon Choue said: “This is an important week for taekwondo. It is a week in which we will celebrate our 25-year history as part of the Olympic Games but also our future of stronger cooperation with the ITF. It is a great pleasure to be here in Vienna for this historic WT-ITF joint demonstration. Vienna is a capital famed for its beauty, its history and its culture but also for its taekwondo, as home to the ITF headquarters. “We are here today, not representing WT or ITF. We are here today as one taekwondo family, under the spirit of “One World, One Taekwondo.”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President Ri Yong Son added:“The joint demonstration performances of the two organizations in Vienna is hoped to serve as an occasion to further strengthen the tie between the two organizations with friendship and harmony.”

 

The demonstration was attended by senior officials from across sport as well as the diplomatic officials based in Vienna. The audiences were transfixed by the impressive taekwondo performance, which included powerful board-breaking and acrobatic kicks.

The demonstration follows the two federations signing a Protocol of Accord during the Nanjing 2014 Youth Olympic Games under the guidance of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Since the signing, WT and ITF have organised joint events in Chelyabinsk in 2015; Muju in 2017; Pyeongchang in 2018; and Pyongyang in 2018.

 

The most notable joint-demonstration was held at the PyeongChang 2018 Olympic Winter Games in the Olympic stadium just before the Opening Ceremony. The event reinforced taekwondo’s power to contribute to peace and a better society.

 

Next week, WT and the ITF will commemorate the 25th anniversary of taekwondo’s Olympic programme inclusion with an event jointly hosted with the IOC in the Olympic capital of Lausanne, Switzerland on 11 April 2019.

 

세계태권도연맹, 국제태권도연맹 태권도 올림픽 정식 종목 확정 25주년 기념 유럽 합동시범.

 

현지시간 4월 5일 세계태권도연맹(WT)과 국제태권도연맹(ITF) 태권도 시범단이 ITF 본부가 위치한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WT-ITF 유럽 합동시범의 서막을 올렸다.

 

WT 본부가 위치한 서울에서는 여러 차례 합동공연이 성사되었지만, ITF가  1985년 본부를 캐나다 토론토에서 오스트리아 비엔나로 옮긴 이래 이곳에서 합동시범이 열린건 이번이 처음이다.

 

오스트리아의 소사이어티 매거진(Society Magazine) 대표인 거투르트 토흐하머(Gertrud Tauchhammer)의 사회로 비엔나 사보옌호텔의 올림피아 만시니홀 (Olympia Mancini Hall)에서 백여명의 관객이 모인 가운데 시범이 시작되었다.

 

나일한 단장과 최동성 감독을 포함한 20명의 WT 시범단이 “비상을 꿈꾸다”라는 주제로 화려한 시범을 펼쳤다. 짝을 이루지 못하면 날지 못하는 상상의 새 비익조가 나머지 한쪽 날개를 찾아 비상을 꿈꾼다는 내용으로, 재회와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때로는 신나고 때로는 서정적인 음악에 맞춘 30여분간의 고난도 격파 기술과 현란한 발차기 퍼포먼스에 관객들은 끊임없는 박수갈채를 보냈다.

 

이어 박영칠 단장을 포함한 13명의 ITF 시범단은 절도있는 동작과 위력격파, 호신술 등을 선보이며 많은 탄성을 자아냈다. 30여분간 이어진 각 시범 순서마다 관중의 이해를 돕기 위해 시범동작의 의미를 설명하고 시범을 보이는 단원을 소개하였다.

 

마지막으로 WT와 ITF 시범단이 함께 무대에 함께 올라 합동공연을 선보였고 참석한 내빈과 관람객에게 인사를 하며 역사적인 유럽 시범의 첫날 막을 내렸다.

 

조정원 총재와 리용선 총재를 비롯한 두 기구를 대표하는 임원들은 양 측 시범단원들을 일일이 격려하였다.

조총재는 “WT 시범단을 ITF 본부가 소재한 오스트리아 비엔나로 초대해주신 ITF 리용선 총재에게 감사드린다”며 “2014년 난징에서 IOC위원장 참관 하에 두 기구가 합의의정서를 체결한지 5년을 맞아 태권도는 하나라는 정신을 토대로 지속적인 상호협력관계를 통해 이어가고 있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리총재는 “오스트리아에서 출발한 이번 유럽합동공연이 두 기구 간의 우정과 화합을 더욱 다지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시범이 하나의 태권도로 가기 위한 의미 있는 이정표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태권도의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 25주년 기념하여 추진된 이번 합동 유럽시범은 지난해 10월 WT 시범단과 함께 평양을 방문한 조정원 총재가 리용선 ITF 총재에게 제안하면서 이루어졌고 IOC위원장의 적극적의 후원 속에 행사 일정 등이 조율된 바 있다.

 

WT, ITF 시범단은 오는 8일 스위스 로잔으로 이동하여 11일 올림픽박물관에서 합동시범을 한 후 12일에는 제네바에 주재하는 각국 대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UN 제네바본부에서 유럽합동공연의 피날레를 장식하게 된다.

 

▲     © WTU

 

 

 

▲     © WTU

 

 

 

▲     © WTU

 

 

 

▲     © WTU

 

 

 

▲     © WTU

 

 

 

▲     © WTU

 

 

 

▲     © WTU

 

 

 

▲     © WTU

  Comment>https://web.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eb.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305785416151601&width=500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5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