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VOD(KOR-ENG)Interview Q & A with G.M Lee Dong-sup(63Y.O Kukkiwon, 9DAN), president of the National Assembly Taekwondo Federation
이동섭 국회의원(바른미래당,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 인터뷰, WT와 ITF의 두 태권도시범단이 시범을 통해서 하나의 통일을 이룬 작은 쾌거이다. 그게 바로 태권도의 위대함니다
기사입력: 2019/05/07 [12:31] ⓒ wtu
WTU

▲[G.M Lee Dong-sup(63Y.O,Kukkiwon 9DAN)president of National Assembly Taekwondo Federation]

 

By Master,Edward Alofkhanoff

 

Interview Q & A with G.M Lee Dong-sup(63Y.O Kukkiwon, 9DAN), president of the National Assembly Taekwondo Federation.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thank you for responding to our request for an interview while you are busy in the National Assembly.

 

Q: From April 6 to 19, you've returned from various countries with diplomatic activities to stay at the Taekwondo Olympics and so on. What's the point?

 

A: South and North Korea of the WT and ITF jointly conducted a joint taekwondo demonstration in Lausanne, Switzerland. I visited there at the invitation of WT's president, Choue Chung-won.

 

Q: How many cities have you traveled to?

 

A: I've been to five cities in four different countries.(Katar, Switzerland, Germany, Italy)

 

Q: You have been to Doha, Qatar as a Korean delegation to the 140th IPU General Assembly. Please tell me what it means or what it's worth?

 

A: The IPU Assembly is the General Assembly of the World Assembly. I went there as a Korean delegation. The IPU General Assembly made an announcement that the issue of mercenary and human rights should be dealt with in a careful manner with international relations.

 

Q: There was a historic joint demonstration at the headquarters of the United Nations in Geneva. Please tell me your feelings and meaning?

 

▲     © WTU

A: I was deeply touched, because the South Korea and North Korea are now in considerable trouble with each other over the nuclear issue. The North-South summit talks, the U.S.-North Korea talks, and the nuclear issue remains unresolved.

Nevertheless, it is quite meaningful that we, the South and North Korea, have shown such a thing as taekwondo. In front of world-moving sports officials, including IOC President Thomas Bach and many other IOC members, the WT and ITF's two taekwondo urban gangs were of considerable significance as they achieved one unification through demonstrations. That's the greatness of Taekwondo. I'd like to say that it was very meaningful in shaping the cornerstone of the unification of South and North Korea through Taekwondo.

 

Q: What was the meeting with IOC President Thomas Bach?

 

A: I have a close relationship with Chairman Thomas Bach. I've been with Mr. Bach all day. It's historic. It's historic to be with the president of physical education all day long at taekwondo events. Also, former Prime Minister Gerhard Schroeder, a famous German prime minister, participated in the event, and both of them attended the event, knowing the Korean people's longing for unification. Bach also thanked them for their love of Korea through taekwondo.

 

Q: What kind of role do you think inter-Korean taekwondo should play on the Korean Peninsula in your meeting with ITF President Ri Yong-son?

 

A: Ri Yong-sun, he is like brother to me. We are in close relationship. The North and South Korea should approach each other like this. And South and North Korea will register together for UNESCO. As you know in the year of production, I registered Muyedo Tongji at UNESCO.

So the North and South Korea agreed to register together. I'd like to say that we've reunified Taekwondo between two countries. I've seen President Choue Chung-won act really hard.

 

Q: How do you think the IOC, seeking peace and harmony in the global community, should further develop the divided Korean Peninsula through taekwondo?

 

A: Bach love South Korea and Korean peninsule, the last divided nation. And he wants to teach his know-how and I felt like he will support Taekwondo until the end. Through this visit, a good sign of taekwondo was turned on.

 

Q: How do you feel about this while you're in your diplomatic career, pioneering men who are struggling overseas and spreading the national martial art of taekwondo?

 

A: I met Shin Jae-keun, a Qatar taekwondo coach. He asked for the ambassador-at-large taekwondo competition when he was having dinner with Qatar's ambassador. And Shin earns 100 million won a month.

Also, when I went to Germany, there was my Taekwondo teacher, Seo Yoon Nam, Grand Master, Taekwondo. He is over eighty years old, but he is still doing Taekwondo. He is a very famous person. I was very surprised. Because i was very happy to see that he has close relationship with high ranking officials of Germany such as the Prime Minister and the Prime Minister.

I immediately visited the gym of Ambassador Ko Eui-min, and among the trainees, there was Russian construction, and there were a lot of high-ranking officials in the area. So I found it quite rewarding. Chairman Ko of Germany was a great patriot. So, I met the late Grandmaster of Germany and Seo Yoon Nam Grandmaster to confirm the greatness of Taekwondo again.

 

Q: What do you remember or miss during your diplomatic activities?

 

A: There was Park Young-gil Grandmaster in Italy. There are more than two million taekwondo practitioners across Italy, and a million students. I went to the school in order to give a lecture where Master Park's son teaches the excellence of Taekwondo.

Taekwondo is important in international relations. I met WT. Council member in Naples and a student who also won a gold medal at the London Olympics. I met IOC member Malano and NOC chairman Rep. He urged active cooperation to ensure that taekwondo is maintained as an official Olympic event. We shouted 'Korea Taekwondo Fighting.'

I also met with the IOC's Athletes' Commission member, Manuela Di Centa. He also said he would definitely support taekwondo in preparation for Japan. With Ryu Seung - min through the committee ioc I will certainly support.

 

Q: you are doing a lot of work on inter-Korean taekwondo exchanges. Jung Woo-jin, a grand master in the U.S. and CEO of the Tae Kwon Do Times, conducted a demonstration in 2007 in the U.S. as the first ever sports exchange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S., followed by one in 2011. This year, we are trying to create a mood of reconciliation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by using Taekwondo as a medium. How would you rate it?

 

A: Chairman Jung Woo-jin is a proud man. He is especially a master in improving inter-Korean relations and North American relations. I appreciate it.

Chairman Jung is of the ITF and WTF relationship improvement . And he is a great person who leads many politicians and opinion leaders groups in the United States. I want to actively participate in what Chairman Jung Woo-jin does, and if I have time, I want to go to the U.S. and join forces together.

Q: There was a third interim board meeting at the Kukkiwon. The results were quite common in the direction advocated by Rep. But if you have any ideas, such as more security?

 

A: Kukkiwon is the heart of the world and our pride.

If Kukkiwon doesn't take this opportunity to get us back to normal, there's no future for taekwondo. Then, Taekwondo is a great cultural heritage of our people. So, I thought that Kukkiwon should become normal through this crisis, and I work with the government's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a number of taekwondo practitioners and taekwondo scholars.

The result is the passage of the articles of association. Some directors opposed it, but I am a representative member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I am determined to do it as an official ninth-degree in taekwondo. It is the result of a lot of cooperation and even pressure and consultation.

We have 150 million taekwondo fighters in the world. I believe that like the Pope of Rome, I will have the authority of IOC President Thomas Bach and the respect of taekwondo practitioners around the world. What needs to be supplemented is that the 100 electoral college should elect the head of Kukkiwon and become the object of global respect. And I will join it.

 

Q: How do you figure out to find energy, even you are in your mid-60s and you do a lot of activities for taekwondo?

 

A: You can't come out without the invincible spirit of taekwondo. God gave me this calling, and if I can use my authority to help Taekwondo, I will try to upgrade Taekwondo with all my might during the rest of my term.

 

Q: Finally, please tell me if you have anything special to say?

 

A: My esteemed taekwondo family members. I feel really good. Because as a lawmake

▲     ©WTU

r, I will travel all over the world to promote taekwondo with love of taekwondo. I can t

ell you that I am working hard to promote taekwondo with my dispatched teachers. And if you join hands and work to promote taekwondo, 120 members of the constitutional institu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Taekwondo Federation will work hard for taekwondo. Taekwondo family, fighting!

       

Thank you very much for taking the long interview while you were busy in the National Assembly. I wish you a great victory.

  

▲     © G.M Lee Dong-sup(63Y.O Kukkiwon, 9DAN), president of the National Assembly Taekwondo Federation  (WTU)

 

이의원님 우선 바쁘신 의정활동 중에도 저희 매체의 인터뷰 요청에 응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Q: 최근 한국 국회의원 태권도연맹 총재로서 스포츠 및 태권도 올림픽 잔류 등을 위해 지난 4 6일부터 19일까지 스위스 로잔 등 여러 나라에 광폭 외교활동을 하고 돌아 오셨는데요. 그 취지나 목적을 설명해 주시기 바랍니다.

A: 스위스 로잔에서 남북한 공동으로 WT ITF의 합동 태권도시범을 했습니다. 조정원(Choue chung-won) 총재님의 초청으로 국회의원 태권도연맹의 명재선 이사장님과 함께 그곳을 다녀왔습니다.

 

Q: 그럼 몇 개국 몇 개 도시를 순방하셨나요.?

A: 4개 국의 5개 도시를 다녀왔습니다. (카타르, 스위스, 독일, 이태리)

 

Q: 140 IPU 총회 한국 대표단으로 카타르 도하에 다려 오셨는데요. 그 의미나 성과 등을 말씀해 주십시오.

A: IPU 총회라는 것은 세계 국회의원 총회입니다. 거기에 한국 대표단으로 다녀왔습니다. 카타르 도하에 있었는데 제 관심분야가 용병문제입니다. 용병문제라는 것이 보통의 산유국들이 부자나라니까 군인을 용병으로 쓰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그 용병들이 오너의 지시에 의해서 움직이기 때문에 용병으로 인해 발생되는 사건, 심지어는 납치사건도 있을 수가 있고요.

그 다음에 아라비아 해안으로 지나가는 한국 배를 납치하는 그런 인권문제도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용병문제는 인권문제나 국제관계와 함께 상당히 신중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발표를 제가 직접 IPU 총회에서 했습니다.

 

Q: UN 제네바 본부에서 역사적인 남북 합동 시범공연이 있었는데요. 그 감회와 의미를 말씀해 주십시오.

A: 참 감회가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남북한이 지금 핵 문제 때문에 서로 상당히 진통을 겪고 있지 않습니까?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북미회담을 하고 핵 문제는 여전히 해결이 되지 않는 우리 민족의 수호문제입니다.

이 핵 문제가 비핵화가 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남북의 평화공정이 있을 수가 없는 겁니다. 그래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을 했고요. 또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했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했던 상황입니다.

그렇지만 지금까지 풀리지 않는 그런 숨막히는 관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남북한이 태권도로 하나되는 것을 보였다는 것은 상당히 의미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스위스 로잔은 IOC의 본부입니다. IOC 본부의 심장에 가서 직접 토마스 바흐(Thomas Bach) IOC위원장을 비롯한 많은 IOC 위원 등 세계를 움직이는 체육관계자들 앞에서 WT ITF의 두 태권도시범단이 시범을 통해서 하나의 통일을 이룬 작은 쾌거이기에 상당한 의미가 있습니다. 그게 바로 태권도의 위대함입니다.

태권도니까 스포츠 외교를 통해서 남북한이 하나로 가는 그런 길을 터고 그게 밑받침이 되고 디딤돌이 되어 앞으로 체육적으로 더욱 더 활성화되고 남북 체육교류를 통해서 통일의 초석을 다듬는데 큰 의미가 있었다는 것을 말씀 드립니다.

 

Q: 국제 스포츠계에 거물인사인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과 면담을 가진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면담 내용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A: 토마스 바흐 위원장을 자주 봬서 상당히 친밀한 관계가 됐고요.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 거진 하루 종일 함께 있었습니다. 이건 역사적인 일입니다. 세계 체육대통령이 태권도 행사에서 하루 종일 같이 환담하고 태권도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시범도 보고 격려도 하고 만찬도 하고 사진도 찍고 이런 건 역사적인 일입니다.

또 그 자리에 독일의 유명한 총리였던 슈뢰더(Gerhard Schroder) 전 총리께서 참여했는데 그 슈뢰더 총리의 사모님이 한국 인입니다. 부부가 함께 참여해서 힘을 보태주었습니다. 근데 왜 슈뢰더 총리가 왔는가? 물론 한국계 부인과 같이 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분은 동독 서독을 경험했던 정치인이지 않습니까? 토마스 바흐도 동서독의 분단의 나라에 있었던 사람이기 때문에 남북한을 생각하면 동서독의 통일 노하우 전수를 절실히 바랬을 겁니다. 자기들이 간절히 바랐던 것처럼 대한민국 국민들의 간절함을 아마 알고 두 분이 참석해주셔서 상당히 감명을 받았고 토마스 바흐 위원장도 태권도를 통해서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졌기 때문에 너무나 마음속으로 감사했습니다.

 

Q:연이어 리용선(Ri yong-son) ITF총재와의 면담하셨는데요. 내용이나 향후 남북 태권도가 한반도에서 무슨 역할을 해야 된다고 생각 하시는지요.

A: 리용선 총재를 자주 만나다 보니까 사석에서는 형제처럼 형님,동생 하는 가까운 사이가 되었습니다. 벌써 남북한 자체가 그렇게 어프로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리용선 총재 생각도 '우리가 태권도로 하나로 통합되는 것이 좋겠다. 그렇게 절차상 하나하나 만들어가자.'

그리고 저번에 제가 평양에 갔을 때도 조정원 총재와의 합의사항이 남북한이 함께 유네스코 등록을 하는 것입니다. 잘 알다시피 재작년에 무예도보통지를 유네스코에 등록 하지 않았습니까. 그래서 남북한이 함께 등록하자 합의했습니다. 작은 남북의 태권도 통일을 했다는 것을 말씀 드리고요. 태권도도 이제 하나하나 통합해 가자는 합의를 하고 왔습니다.큰 틀에서 두 가지죠. 저는 조정원 총재가 정말 열심히 하시고 자기 몸과 마음을 불살라가면서 태권도를 위해서 애국하는 모습을 봤습니다. 그런 분이 계셔서 그래도 이렇게 태권도가 안정적으로 잘 가고 있다 말하겠습니다.

 

Q: 지구촌 평화와 화합을 추구하는 IOC는 세계유일의 분단국가 한반도를 태권도를 통해 화합과 평화의 초석으로 그 기본 바탕을 조성해 주는 상황에서 의원님께서는 이런 기조를 향후 어떻게 더 발전 시켜야 된다고 생각하시는지요.?

A: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독일 출신이니까. 독일의 동독 서독의 분단을 직접 경험한 분이잖아요. 그래서 그 민족들이 하나 되는 과정, 베를린 장벽이 부서지는 과정을 경험했던 사람이기 때문에 마지막 분단국 한국에 대한 애정으로 노하우를 가르쳐주고 싶고 또 도와주고 싶은 그런 마음을 가지고 있는 것 같아요.

제가 생각 할 때에는 앞으로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태권도를 끝까지 지지할 것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번 방문을 통해서 태권도의 좋은 청신호가 켜졌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Q: 의원님 외교 활동 중 틈틈이 짬을 내시어 해외에서 고군분투하시며 국기 태권도를 전파하시는 개척 사범님들을 많이 만나셨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분들을 위한 정부차원에서 예우나 지원 등이 필요하지는 않을지, 또 이 분들을 통해 느끼시는 점이 궁금합니다.

A: 먼저 카타르의 신재근 사범님을 만났습니다.

제가 카타르 대사님과 만찬을 할 때 신재근(Shin jae-keun) 사범님을 함께 초청 요청을 해서 함께 대사님과 만찬을 하면서 대사배 태권도 대회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흔쾌히 대사님께서 대사배를 하겠다는 말씀을 주셨습니다. 신재근 사범님은 그 한인회에서도 가장 유력하고 유지로서 그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어서 아주 자랑스러웠습니다. 그리고 신재근 사범은 태권도장에서 한달 수입이 1억 원 정도입니다. 그래서 제가 사모님께 여쭈어봤어요. '사모님은 한 달에 1억씩 벌면 그 돈은 어떻게 합니까?' 하니까 '당연히 한국으로 보내지요.' 하시는 겁니다. 그 말을 듣고 같이 함께한 천정배 의원님과 김종서 의원님, 박경미 의원님이 감격을 받았습니다.

이렇게 태권도가 애국하는 겁니다. 우리 수만 명의 태권도 사범들은 외국 나가서 벌었던 돈을 한국에 가져오는 애국자들입니다. 그리고 제가 독일에 갔었는데요. 그곳에 저의 태권도 스승이신 서윤남 대사범 그랜드 마스터 태권도 9단이 계십니다. 나이가 팔순이 넘으셨는데 지금도 태권도를 하고 계십니다. 독일에서 가장 알아주는 뮌헨태권도 회장도 하셨고 아주 유명인사입니다. 독일의 수상이나 총리나 독일의 고관들과도 상당히 친분이 있고 친구처럼 지내시는 모습을 보면서 깜짝 놀랐고 저도 상당히 보람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곧바로 독일 태권도회장을 지냈던 고의민(Ko eui-min) 대사범님 체육관을 방문했는데 그 연세에 도복을 입고 자녀들을 가르치는 모습을 봤습니다. 또 수련생들 중에는 러시아의 공사도 있었고 그 지역의 상당 고위 공직자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그걸 보면서 상당히 보람을 느꼈습니다. 독일의 고의민 회장님은 대단한 애국자였습니다. 한국에서 배출한 걸출한 지도자였습니다. 감동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독일의 고의민 그랜드 마스터와 서윤남 그랜드 마스터를 만나서 태권도의 위대함을 다시 확인하고 왔습니다.

 

Q: 지난 외교 활동 중 특별히 기억나시거나 아쉬운 점은 무엇이라 생각되시나요?

A: 독일에서 바로 이탈리아로 가니까 박영길 그랜드 마스터가 계셨습니다. 한국인입니다. 이탈리아 전역에 태권도인이 2백만 명이 넘는데 제자가 백만 명이나 됐습니다. 그래서 제가 너무 감동을 받아서 박영길 대사범님과 함께 당신의 아들이 가르치던 학교에 가서 직접 태권도 시범도 하는 것을 보았고 교장선생님과 교감선생님에게 제가 태권도의 우수성을 강의 했습니다.

태권도가 국제관계에 있어서 스포츠뿐만 아니라 이렇게 위대한 일을 한다. 국위선양을 한다. 그리고 많은 돈도 번다.

우리 한국말로 그 사람들 충효에 인의예지신을 가르치면서 한국의 정신문학, 철학을 심어주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그분은 나폴리에도 제자가 있었고요. 전국에 제자가 많았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제자가 엔젤로(Angelo Cito. WT, Council) 집행위원입니다. 그리고 이탈리아 태권도협회 회장입니다. 그리고 이탈리아는 올림픽에서도 금메달을 땄던 그런 지도자를 키워낸 사람이 박영길 사범님이고 엔젤로 집행위원 회장이 상당히 입지가 굳어있는 모습을 봤습니다. 그분의 도움으로 말라노 IOC 위원 겸 NOC 위원장을 만났습니다.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유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를 했고 제가 악수도 하고 '코리아 태권도 화이팅!' 하면서 함께 동영상도 찍어 왔습니다.

디 첸타(Manuela Di Centa) IOC 선수위원도 만났습니다. 그분도 태권도를 일본하고 대비해서 분명히 적극 밀어 주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특히 말라노 IOC 위원이 말하기를 IOC 위원이 3명인데 3표를 평창 동계 올림픽 할 때 다 줬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한테 부탁하기를 유승민 IOC 위원이 이번에 이탈리아를 도와줬으면 좋겠다. 왜냐하면 동계 올림픽이 이탈리아하고 핀란드하고 경쟁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때 꼭 동계올림픽에 자기편을 밀어달라 했습니다.

유승민(Ryu seung-min) IOC 위원을 통해서 꼭 지지해 주겠다 약속을 하고 왔습니다.

 

Q: 의원님께서는 평소 남북 태권도교류에도 많은 활동을 하고 계십니다. 미국에서도 개척 사범님이시고 태권도타임즈 매거진 대표이신 정우진(Jung Woo-jin) 회장님께서 태권도를 매개로 2007년에 북미 간 사상 첫 스포츠교류로서 북측 ITF시범단이 미국에서 시범을 진행했고 이어서 2011년에도 성사시키셨습니다. 올해도 이런 시범을 추진하여 태권도를 매개로 북미간 화해 분위기 조성에 고군분투하고 계시는데요. 의원님께서는 어떻게 평가하시는지요.?

A: 정우진 회장님은 참 유명한 분이시지요. 미국에서도 태권도의 아성을 쌓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분이시지요. 그분이 특히 남북관계, 북미관계 선구자 역할을 하고 있는 분입니다. 그래서 저는 그것을 상당히 높이 평가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북한과 미국의 관계가 많이 좋아지고 있지 않습니까. 그것을 지속적으로 연속선상에 두기 위해서는 태권도 밖에 없습니다. 태권도 ITF WTF까지 관계는 정우진 회장님의 말로 상당히 적격자다. 그리고 그분이 미국에서의 그 정도 아성을 쌓을 정도... 많은 정치인들과 미국의 오피니언 리더 그룹들을 주도하는 그분이야 말로 적합한 사람입니다. 그래서 저는 앞으로 우리가 남북 태권도 뿐만 아니라 모든 체육 등, 민간교류도 활성화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렇게 해서 통일의 초석을 만드는 계기가 되어야 하는데 저도 정우진 총재가 하시는 일에 적극 동참하고 싶고 제가 시간이 된다면 미국으로 가서 함께 힘을 모으고 싶은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Q: 몇 일전 국기원에서 제3차 임시 이사회가 있었는데요. 평소 의원님께서 주창하신 방향으로 상당히 결과가 도출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러나 좀 더 보안될 사안 등 의견이 있으시면 한 말씀해 주십시오.

A:국기원은 세계의 심장이자 우리의 자존심입니다. 대한민국의 국격이라고 할 수 있는 정도의 가장 중심에 국기원이 있습니다. 국기원이 이번 기회에 우리가 제대로 정상으로 돌려놓지 않으면 태권도의 미래는 없는 겁니다. 태권도는 우리 민족의 위대한 문화유산 입니다. 이건 꼭 지켜야 할 가치이고 철학입니다. 그래서 저는 국기원이 이번 국기원사태를 통해서 정상화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정부의 문체부 장관, 국기원 이사장, 태권도학자들 등 많은 태권도인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연구했습니다.

그 결과가 이번 정관 통과입니다. 그런데 이 정관도 사실 진통이 많았습니다. 통과를 시키지 않으려는 일부 이사들의 반발도 있었지만 저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고 헌법기관이기 때문에 저도 태권도 공인 9단의 그랜드 마스터로서 꼭 도움이 되어야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상당히 많은 협력을 하여 그들과의 협의를 통해서 이루어낸 결과물입니다.

벌써 세계 15천만 명의 우리 태권도인들이 있는데 이제는 국기원이 정말 온전히 정상화 되었으면 합니다. 이번에 제가 로마를 다녀왔습니다만 로마의 교황처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처럼 권위를 갖고 세계 태권도인들의 존경을 받는 그런 국기원 원장이 탄생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보완해야 할 것은 무엇이냐 하면 앞으로 100여명의 선거인단이 국기원 원장을 선출하는데요. 누가 보더라도 합리적인 사람이 선거위원단에 포함되어야 합니다. 선거위원단을 통해서 이사도 선임되는데요.  누가 보더라도 세계에서 인정 받고 사랑 받는 유능한 이사가 뽑혀서 대한민국의 국기원이 세계에 확실하게 자리잡기를 바랍니다. 또 세계 모든 사람들에게 존경의 대상이 되는 그런 국기원이 되기를 거듭 소원 드리고 저도 함께 동참하겠다고 말씀 드립니다.

 

Q: 긴 시간을 해외에서 동분서주하시며 활동하시는 일이 보통 사람들은 매우 힘든 일인데 60 중반의 나이에 그 체력은 어디서 나온다고 생각하시나요?

A: 국회의원을 60대 환갑이 다 넘어서 되었으니까 백절불굴의 태권도 정신이 아니면 나올 수 없는 그런 것이지요. 하나님께서 저에게 이런 소명을 주었는데 제가 이렇게 가지고 있는 권한을 이용해서 태권도를 위해 조금 더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앞으로 남은 임기 동안에 모든 사력을 다해서 태권도를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Q: 끝으로 특별히 하실 말씀이 있으시면 해 주십시오.

A: 존경하는 태권도 가족 여러분. 저는 정말 기분이 좋습니다. 제가 국회의원으로서 세계 각국을 돌아다니면서 태권도에 대한 애정으로 태권도를 활성화 시키는데 역할을 하고 있고 각국에 파견된 사범들과 함께 태권도 세계화를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또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WT의 조정원 총재님 참 고생하셨습니다.

그리고 우리 세계 태권도 연맹 관계자 여러분, 그리고 국기원 관계자 여러분 무엇보다도 대한태권도협회 최창신 회장님의 그런 마인드 그리고 열정 그리고 우리 조정원 총재님과 함께 대한민국의 태권도를 잘 활성화 시키고 또 새로운 국기원 원장이 새롭게 선출되면 국기원 원장과 세계 태권도 연맹 총재와 대한 태권도 협회 회장과 또 태권도 진흥재단에 이상욱(Lee sang-uk) 이사장님 참 훌륭한 분이신데 함께 손을 잡고 태권도의 진흥을 위해 노력해 주시면 저와 국회의원 태권도 연맹의 헌법기관 국회의원 120명이 함께 태권도를 위해서 열심히 헌신하고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태권도 가족 여러분 화이팅입니다!

바쁘신 의정활동 중에도 긴 시간 인터뷰를 응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의원님의 건승을 기원 드립니다.

진행: 김영후 기자,

촬영 편집: 이한우 기자

 

Comment>https://www.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ww.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354256001304542&width=500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7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