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태권도연맹(WT), 화이트타이거즈와 양해각서 체결
컬투 정찬우가 응원단장으로 활동 중인 연예인 응원단 ‘화이트타이거즈’가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서포터스로 활동한다
기사입력: 2019/05/09 [20:07] ⓒ wtu
WTU
▲     © WT 하스 라파티(Hoss Rafaty) 사무총장(왼쪽), 화이트타이거즈 이종선 이사장(가운데), 개그맨 김대희  (WTU)

 

컬투 정찬우가 응원단장으로 활동 중인 연예인 응원단 ‘화이트타이거즈’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 대회 공식 홍보 서포터스에 이어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서포터스로 활동한다.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조정원)은 3일 재단법인 화이트타이거즈 이종선 이사장과 함께 소속 연예인 개그콘서트의 수장 격인 개그맨 김대희가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후 세계태권도연맹 본부에서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홍보 서포터스 MOU를 진행했다. 

 

화이트타이거즈는 지난 2018 평창올림픽에서 연예인 응원단을 조직, 모든 경기장을 찾는 등 대회 붐업을 위해 자발적으로 참여해 온 단체이다.

WT하스 라파티(Hoss Rafaty) 사무총장은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태권도 올림픽 홍보가 중요한 만큼, 화이트타이거즈 응원단이 적극 홍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선 이사장은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홍보 서포터스 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많은 국민들이 참여하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예술계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