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NG)Clean sweep for Korea on day 2 of Manchester 2019 World Taekwondo Championships
한국 ‘2019 맨체스터 세계선수권’ 첫 금메달 3개 모두 휩쓸어, 그러나 이대훈 준결에서 역전패 동메달에 그쳐
기사입력: 2019/05/17 [08:42] ⓒ wtu
WTU
▲     © (L) Dae-Hoon Lee and (R)Russia’s Olympic silver medallist Alexey Denisenko (WTU)

 

Day 2, May 17, 2019 Manchester

 

MANCHESTER, UK (May 16, 2019) – The first day of finals at the Manchester 2019 World Taekwondo Championships saw Korea win all three gold medals on offer in a dominant display of taekwondo.

Jae-Young Sim, Jun Jang and Da-Bin Lee won gold in the women’s -46kg, men’s -58kg and women’s -73kg respectively. The silver medals were shared between Iran and Mexico.

The second day of competition also featured the semi-finals of the women’s +73kg, men’s -54kg and men’s -68kg.

 

Women’s -46kg

The opening final of the World Championships drew Korea’s reigning World Champion Jae-Young Sim against Iran’s Mahla Momenzadeh. The first round saw both athletes struggle to get past their opponents’ excellent defence. Sim recorded an early kick to the body to take a 2-0 lead. The second round saw more of the same with Momenzadeh trying to show a bit more variety. It paid off as she landed a kick to the body to even the scores.

But, Sim landed a head kick followed by a kick to the body to move 7-2 up. Momenzadeh provided an immediate response at the start of the third round to get back into the match and maintain her hunt for her first ever world title. The Iranian pushed Sim to the wire but the current World Champion showed her experience to win the fight 11-6 and take the gold medal.

Xueqin Tan of China and Thailand’s Julanan Khantikulanon who both fought in the semi-finals yesterday took the bronze medals.

 

Men’s -58kg

The second final of the night was between Korea’s teenager Jun Jang and Mexico’s Brandon Plaza Hernandez. A punch and a crescent kick over the head gave Jang an early 4-0 lead. Hernandez working on the inside landed a kick to the body of his own. Just as Hernandez was growing into the round, Jang produced a number of kicks to the body to take a commanding 11-2 lead into the second round.

Jang extended the lead further in the second round with a mixture of gam-jeons, punches and a head kick to take the scores to 19-6 lead. In the third round Hernandez didn’t give up and maintained his intensity but Jang was able to weather the storm and build on his lead. Jang won gold with a score of 25-9.

Rui Braganca of Portugal and Lucas Guzman of Argentina took the bronze medals.

 

Women’s -73kg

The final of the women’s -73kg brought together the experience of Mexico’s Maria Espinoza and the youth of Korea’s Da Bin Lee. Espinoza who first appeared at a World Championships in 2007 was facing Lee who had never competed in a World Championships before. A body shot for Lee gave her an early 2-0 lead. Espinoza responded with a punch and tried to go on the counter but Lee blocked well and went on an attack of her own to go 7-1 up. Lee carried on where she left off at the start of the second to take a 9-1 lead. Espinoza kept trying with her quick back leg but to no avail and Lee build a 14-2. In the third round Lee maintained her intensity and landed a number of shots to the body and head shots to win her first ever World Championships 22-2. Marie Paule Ble of France and Turkey’s Nafia Kus won bronze.

 

Women’s +73kg

In the women’s +73kg it was defending World Champion Bianca Walkden of Great Britain and Rio 2016 gold medallist Shuyin Zheng of China who progressed to tomorrow’s finals.

 

The bronze medals were won by Mexico’s Briseida Acosta and Croatia’s Doris Pole. Acosta took on Walkden in the first of the semi-finals. After a close and nervy first round, Acosta looked like she may upset the home crowd and mange a shock win but Walkden showed her skill and pulled away at the end of the second round, eventually winning the match 10-5. Pole and Zheng produced an equally close fought match. After two rounds there were only four points separating the pair but early in the third Zheng extended her lead and it proved too much as she won the match 9-2.

 

Men’s-54kg

In the men’s -54kg semi-finals it was Korea’s Jun-Seo Bae and Russia’s Georgy Popov who progressed to the finals.The bronze medals were won by Paulo Melo of Brazil and Armin Hadipour Seighalani of Iran. Melo faced Bae in the opening semi-final and Bae was quick to stamp his authority on the match. Despite Melo’s best efforts he was not able to defend against Bae’s range and Bae won the match 34-16. Popov took an early lead in his final against Seighalani and went into the second round with a 17-3 lead. Seighalani finished with a flourish in the final and attempted a number of head kicks but it was not enough and Popov progressed to the final winning 20-14.

 

Men’s -68kg

Great Britain’s Bradly Sinden and Spain’s Javier Perez Polo booked their place in tomorrow’s men’s -68kg category.

The bronze medals were taken by Korea’s defending champion Dae-Hoon Lee and Russia’s Olympic silver medallist Alexey Denisenko. The first semi final between Sinden and Lee was arguably one of the contests of the Championships so far.

 

The evenly matched fighters almost took it in turns to lead the contest but going into the final round the score was 14-11 to Lee. Both fighters scored a number of points in the final round and with the scores level and one second to go, Lee landed a punch to go one point ahead, only for Linden to land a kick to the body and win the fight 24-23. The last semi final of the night was a lower scoring affair with Perez Polo taking a 3-0 lead which he maintained up until the end of the second round when Denisenko evened it up at 3-3. In the final round Perez Polo showed his class and won the fight 12-6.

 

대한민국 ‘2019 맨체스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첫 결승전 세 체급을 금 싹쓸이

 

‘2017 무주남자 -58㎏급  세계선수권’ 금메달리스트인 여자 -46㎏급 심재영(고양시청)을 필두로 '차세대 경량급 간판' 남자 -58㎏급 장준(한국체대) 그리고 아시안게임 2연패 여자 -73㎏급 이다빈(서울시청)이 그 주인공이다.

16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열린 ‘2019 WT 맨체스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첫날 결승에 모두 진출한 이들 선수들은 이틀 차에 열린 결승전에서 모두 여유 있는 승리로 금메달 세 개를 모두 휩쓸었다.

 

2017 무주 세계선수권 우승자인 여자 -46kg급 심재영(고양시청, 23)은 2연패를 달성했다.

결승에서 이란 여자 경량급 기대주 마할 모멘자데흐(MOMENZADEH Mahal)를 상대로 침착한 경기운영으로 주특기 왼발 돌려차기를 앞세워 11대6으로 제치고 이번 대회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되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랭킹 포인트 120점을 두둑하게 챙긴 심재영은 2020 도쿄 올림픽 출전 경쟁이 수월해졌다. 이변이 없는 한 앞으로 자동출전권 획득 가능성이 매우 높다. 다만, 한국의 김소희(한국가스공사)와 출전권 경쟁을 펼쳐야 한다.

심재영은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힌 뒤 “한 걸음씩 더 나아가는 것 같아 도쿄 올림픽에서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올림픽 우승 도전의 각오를 밝혔다.

 

세계선수권 3연패이자 한국 태권도 간판 김태훈을 제치고 이번 세계선수권 대표로 나선 -58KG급 장준(한국체대, 1학년)은 주위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우승을 차지했다. 예선 초반 무거운 몸동작으로 고전했지만 경기를 거듭할수록 안정감을 되찾았다.

결승에서는 예상을 뒤엎고 결승에 진출한 멕시코 신예 프라자 브란든(PLAZA BRANDON)을 한층 여유 있게 제압했다. 경기 시작과 함께 전광석화 같은 주먹과 머리 공격으로 승기를 빼앗은 후 격한 몸싸움에 밀리지 않으며 11대2로 리드했다. 이후 거센 반격에도 침착하게 경기를 주도하며 25대9로 완승을 했다 

장준 역시 이번 대회 우승으로 랭킹점수 120점을 획득해 3위권 기록이 예상된다. 압도적인 점수 1위를 지키는 김태훈(수원시청)과 국제와 국내에서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을 놓고 경쟁이 시작됐다.

장준은 “내가 예상했던 선수가 모두 예선 탈락해 조금은 수월하게 우승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올림픽 출전이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올림픽 금메달을 목표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을 차지하고, 월드 그랑프리 시리즈 우승도 했지만, 세계선수권은 이번이 처음 출전인 -73㎏급 이다빈은 결승에서 올림픽 3연속 출전해 금․은․동메달 한 개씩을 모두 딴 노련파 멕시코 에스피노자 마리아(ESPINOZA Maria)를 강한 체력과 빠른 움직임으로 22대2 20점차 대승을 거뒀다.

랭킹 점수 120점을 획득한 이다빈은 현재 올림픽랭킹 7위권에서 4위권 내로 올라서 하반기 결과에 따라 안정적으로 올림픽 자동 출전권을 확보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둘째 날 금메달 이상만큼 눈부신 활약을 펼친 선수가 있다. 바로 남자부 최경량급 -54kg급 배준서(강화군청, 19)가 그 주인공. 무차별 공격으로 이날 다섯 경기를 모두 조기 종료하며 결승전에 안착했다.

64강 예선 첫 경기를 43대2 점수차승으로 시작해 32강전에서는 43대14, 16강전에서는 52대33 상황에서 감점을 이끌어 내며 반칙승, 8강전에서는 40대7로 상대를 잇달아 압도했다.

준결승도 다르지 않았다. 브라질 메로 파울로(MELO Paulo)를 1회전 경기 시작과 동시에 주먹공격으로 선취점을 빼앗은 뒤 몸통 공방으로 시동을 걸었다. 이내 곧 상대의 반격으로 동점이 됐지만 잠시 뿐이었다.

유리한 유효거리에서 몸통 공격과 머리 공격으로 22대9로 승기를 빼앗은 뒤 2회전에서는 공격을 퍼부었다. 계속된 공격에 상대는 한계선 바깥으로 계속 밀려나 감점이 누적됐다. 결국 3회전 1분여를 남기고 감점 10개를 유도해 반칙승으로 은메달을 확보했다.

결승전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후보인 이란의 아르민 하디포르 세이그할라니(Armin HADIPOUR SEIGHALANI)를 변칙 기술로 누른 ‘2018 유스올림픽’ 우승자인 러시아의 조지 포포브(Georgy POPOV)와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을 대표하는 월드스타 이대훈(대전광역시체육회)은 세계선수권 4회 우승 도전에 실패했다. 준결승에서 홈팀 영국의 브래들리 신든(Bradly SINDEN)에 3회전 종료 직전 23대24로 역전패 당해 동메달에 그쳤다. 앞서 지난 연말 2018 우시 그랜드슬램 준결승에서 뼈아픈 패배를 안겼던 그 상대이다.

2회전까지 14대11로 근소한 점수차지만 여유 있게 경기를 지배했다. 그러나 3회전 초반 뒤차기로 반격을 당한 뒤 공방을 펼치며 22대22로 팽팽히 맞섰다. 10여초를 남기고 한 방의 승부를 이대훈은 주먹 공격을 성공시키며 쐐기를 박았지만, 곧바로 몸통 득점을 내주며 경기가 종료돼 허탈한 웃음을 짓고 말았다.

이대훈은 경기 직후 “상대가 워낙 지구력이 좋은 선수라는 것을 알고 있어 생각을 하고 임했다. 열심히 한 것 같다”면서 “이번 (패배)경험이 좋은 경험이 되어 다음 경기에서 좋은 영향을 미칠 것 같다. 제일 중요한 올림픽에서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격년제로 열리는 세계선수권에 다섯 번째 도전한 이대훈은 2011년 경주와 2013 푸에블라 2연패 뒤 2017 무주에서 개인통산 3회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 우승 4회 우승에 도전했지만 무산됐다. 대표팀 우승 보증수표의 결승진출 무산은 큰 충격을 안겼다.

 

이날 세 번째 세계선수권 출전으로 첫 우승에 도전에 나선 여자 -73kg급 대표팀 맏언니 안새봄(춘천시청)은 32강 첫 경기에서 가벼운 몸놀림으로 20대5로 순조롭게 출발했다. 그러나 16강에서 콜롬비아의 모스꾸에라 글로리아(Mosquera GLORIA)에 4대13으로 져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 체급 결승은 2015․2017 세계선수권 우승에 이어 3연패 도전에 나선 영국의 비앙카 웍던(WALKDEN Bianca)과 2016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중국의 정수인(ZHENG Shuyin)이 금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     © 여자 -46㎏급 금메달 심재영(고양시청) 모습 (WTU)

 

 

 

 

 

▲     © WTU

 

 

 

 

 

▲     © WTU

 

 

 

 

 

▲     © WTU

 

 

 

 

 

▲     © WTU

 

 

 

 

 

▲     © WTU

 

 

 

 

 

▲     © 여자 -73㎏급 금메달 이다빈(서울시청)모습 (WTU)

 

 

 

 

 

▲     © 남자 -58㎏급 금메달 장준(한국체대)모습 (WTU)

 

 

 

 

 

▲     © WTU

 

 

 

 

 

 

▲     © 남자 -68kg급 이대훈의 준결승 경기 장면 (WTU)

 

 

 

 

▲     © 여자 -46㎏급 시상식 장면 (WTU)

 

 

 

 

 

▲     © 남자 -58㎏급 시상식 장면  (WTU)

 

 

 

▲     © 여자 -73㎏급 시상식 장면 (WTU)

 

 

 

▲     © WTU

Comment>https://www.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ww.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369805126416296&width=500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9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