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주군 소재 태권도원 숙원, 상징지구 상량식 진행
태권전과 명인관으로 2020년 12월 준공을 예정
기사입력: 2019/08/06 [07:29] ⓒ wtu
WTU
▲     © 상량식이 진행되고 있다 (WTU)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태권도원이 세계 태권도인들의 중심지로서 그 기능과 역할을 수행하는데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태권도원 상징지구 상량식’(이하 상량식)을 가졌다.

 

 상량식은 7월 31일(수) 11시에 태권도원 상징지구 내 태권전에서 진행되었다. 상량식에는 태권도진흥재단 정국현 사무총장을 비롯해 전라북도 고재욱 체육정책과장, 무주군 황인홍 군수, 무주군의회 유송열 의장, 대한민국태권도협회 최재춘 사무총장, 국기원 방만규 교육정책국장 등이 참석했다.

 

 총면적 1,455㎡ 한옥 형태로 건립되는 태권도원 상징지구는 태권전과 명인관으로 구성된다. 태권전(363㎡)에서는 태권도인들의 수련을 비롯해 고단자와 일반인들 간 교류가 이루어지고, 명인관(1,092㎡)은 고단자들을 위한 커뮤니티 및 네트워크 공간, ‘태권도를 빛낸 사람들’ 전시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태권도원 상징지구는 2017년 12월, 조성에 필요한 176억 원의 사업비가 모두 확보되어 기초 및 석재 공사와 목재 조립 등을 거쳐 현재 22%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2020년 12월 준공을 예정하고 있다.

 

▲     © 현재의 상징지구 현관 전경  (WTU)

 

 

 

 

▲     © 현재의 상징지구 전경  (WTU)

 

 

 

 

▲     © 2020년 12월 준공 예정인 상진지구 조감도 (WTU)

 

 

 

 

▲     © 관계자들이 상량식을 마치구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WTU)

 

우용희 기자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7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