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TPF, "태권도산업이 살아야 태권도가 산다"
19일 오후 1시부터 태권도원에서「2019 태권도산업 발전전략 심포지엄」개최
기사입력: 2019/10/16 [13:16] ⓒ wtu
WTU

  © 포스터 (WTU)

 

"태권도산업이 살아야 태권도가 산다"

 

태권도진흥재단(TPF,태권도원, 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 은 오는 19일 오후 1시부터 태권도원 나래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국민체육진흥공단 후원으로 ‘태권도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심포지엄은 총 3개의 세션으로 구성되어 국내·외 태권도산업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전문가들의 대안 제시 및 진흥을 위한 다양한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제1세션(좌장: 김도균 경희대 교수)에서는 해외 태권도산업의 현황과 전략방안을, 제2세션(좌장: 이승필 한국외대 교수)에서는 국내 태권도산업의 문제점과 정책방안, 제3세션(좌장: 유의동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수석연구원)에서는 태권도산업 현업 대표들이 직접 활성화 방안에 대한 발표를 준비한다.

 

발표는 박천재(조지메이슨대), 고용재(플로리다주립대), 이선장(계명대) 교수 및 김두한(한국체육대) 박사, 이진재(제미타), 신창섭(태권블록) 대표가 준비하고 토론에는 김중헌(용인대), 이원재(국민대) 교수 및 강선홍(Vision USA), 문상필(상아기획), 김수민(엠에이글로벌네트) 대표, 이재훈(대구테크노파크 스포츠융복합산업지원센터) 센터장이 참석한다.

 

앞으로 재단은 태권도진흥을 위한 중장기적 발판 마련을 위해 태권도산업의 생태계 조성 및 자생력 강화를 위한 학술행사를 매년 개최할 예정이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태권도산업 시장 활성화를 위한 교두보가 마련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태권도산업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자료집은 현장에서 배포한다. 참석자들은 온라인 사전 등록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 신청 방법: 홈페이지 https://www.tidss.kr/ 및 사무국 02-430-5740

 

Comment>https://web.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eb.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2648267505236722&width=500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이전 1/2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