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TA, 코로나19 극복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업무 협의
태권도장 수련여부·정부 지원금 등 실질 대책 강구
기사입력: 2020/04/11 [10:53] ⓒ wtu
WTU

  © 47일 국기원 회의실에서 TF팀이 문체부 실무자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WTU)

 

대한민국태권도협회(KTA)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효과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머리를 맞댔다.

 

태권도 단체 임직원 및 일선태권도장 지도자로 구성된 코로나19 태권도장 지원 TF(위원장 김경덕)47일 국기원 회의실에서 문체부 실무자들과 업무 협의 회의를 갖고, 일선 태권도장을 지원하기 위한 실질 대책을 강구했다.

 

이날 회의에서 TF팀은 코로나19 대응 태권도장 환경-교육-수련 매뉴얼 개발을 설명하고, 정부의 태권도장 지원 요청 사항 등을 강력히 건의했다.

 

특히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행정 명령에 따라 휴관하고 있는 일선 태권도장의 고충과 생존 문제를 설명하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책을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서 최재춘 KTA 사무총장은 태권도를 수련하면 면역력이 강화된다는 연구가 많다고 전제하면서 정부가 권고한 예방수칙을 준수하면서 매뉴얼에 따라 태권도장에서 수련할 수 있도록 문체부가 적극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문체부 실무자들은 태권도계가 사회적 거리두기등 정부의 지침을 잘 따라주며 자체적으로 방역 노력을 하는 것에 고마움을 느낀다면서 정부 지원 요청 사항은 기획재정부와 계속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2시간 동안 이어진 이날 회의에서 태권도장 개관 여부는 정부의 지침에 따라 안전·예방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각 도장이 개별적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했고코로나 19로 인하여 큰 손해를 입은 태권도장 지원을 위해 10개 사업 1,076억원 지원을 요청하며,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행하면서 발생한 태권도장의 손실을 문체부가 기획재정부와 계속 협의해 해결책을 찾기로 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가 종식된 후 태권도 발전을 위하여 정부 차원에서 사업비 지원을 통해 태권도장 지원 홍보물(영상, 애니메이션)과 수련 프로그램 개발 등을 적극 검토하기로 하였다.

 

         World Taekwondo United News (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2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