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통령 표창, 미국 이현곤 큰사범의 '국기원정관개정소위원회'에 보내는 공개 질의서
대통령 표창, 미국 이현곤 큰사범의 '국기원정관개정소위원회'에 보내는 공개 질의서 "왜 이리 조급하게 정관을 개정해야 된다고 생각하나?"
기사입력: 2020/10/01 [23:27] ⓒ wtu
WTU

▲  © 2014 년 국립태권도원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이현곤 큰사범 (WTU)

오늘은 먼저 코로나19 때문에 너무나 길게 몸살과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태권도 형제, 자매 여러분들께 안부 인사드리며 우리가 다 함께 무사히 잘 이겨내자는 응원과 격려말씀을 올립니다


저는 최근 황당한 소식을 접하고 왜 이렇게 해야만 되는지 현재 앞장서서 정관을 새롭게 개정 하겠다고 나선 손천택 위원장을 비롯한 개정 위원들 그리고 이사들에게 질문하기 위하여 다시 졸필을 들었습니다.

 

내가 알고 있던 손 위원장은 명석하고 추진력이 대단하며 지혜롭다. 라고 생각해 왔었는데 이일에 앞장서서 진행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내가 잘못 생각하고 있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이 생깁니다. 

 

(질문)

첫째 - 왜 이리 조급하게 정관을 개정해야 된다고 생각하나?

 

둘째 - 내가 들어본 바라면 해외에 있는 선거인단이 참석 할 수 없어서 급히 일부 조항을 수정해야 된다고 하였다는데 그 말이 사실인지 알고 싶다?

  © 손천택  국기원정관개정소위원회 위원장 (WTU)


셋째 - 만일 그렇다면 이해가 안 되는 것은 요즘 전 세계가 통용하고 있는 사전투표로 우편 투표 또는 당일 전자투표를 할 수 있을 터인데 그렇게 하지 않고 주장대로 밀어붙이 저의가 무언지 알고 싶다?

 

넷째 - 정관 개정을 위하여 전 세계 태권도 가족들의 의견을 수렴했는지 알고 싶다?

그렇지 않다면 몇 사람의 머리로 규합된 개정안을 발제하는 것인가?

전 세계 태권도 가족들을 무시하고 공개적인 여론 수렴도 없이 탁상공론으로 밀어 붙이는 것 아닌지 우려하며 질문한다?

 

다섯째- 이 중차대한 공청회를 단 100분으로 끝내겠다하는 것은 전 세계 태권도 가족들을 만 하는 것 이라고 생각하지 않는가?

*부족 하지만 내 생각으로는 최소 2-3개월 전 세계 태권도 국기원 가족들에게 공개 적으로 의견 수렴을 먼저 한 뒤 몇 번의 공개 토론회를 거쳐 개정위원회에서 종합 체계적으로 정리해서 몇 번의 공청회를 통하여 제 정립 시킨 뒤 최종안을 내 놓아도 완벽하지 않을 수 있는데 이렇게 짧은 시간에 번갯불로 콩 구어 먹듯 처리 하겠다는 저의가 무엇인지 궁금하여 대답을 요구한다?

 

여섯째- 발제자 그리고 토론자들 면모를 보니 모두 훌륭한 분들이라고 생각하며 치러야 할 노고들을 격려하고 감사드리며 치하합니다.

그러나 묻고 싶습니다. 여러분들 4명이 1억 명이 넘는 전 세계 태권도 가족들의 생각을 대변 하며 대신 할 수 있다고 생각 하시는 지요?(수박 겉핥기식 공청회 가 안 될 수 있게 책임을 다할 수 있는지 심사숙고 해주시기 바랍니다.

 

일곱 번째- 이번 개정안이 보궐선거만을 위한 임시적인 것입니까? 아니면 영구적인 것 입니 까? 만일 임시적 이라면 굳이 시간과 경비를 낭비하지 말 것이며 많은 태권도 가족들의 분노를 일으키지 말고 이번 보궐선거는 기존 정관대로 치루고 난 뒤 새로운 집행부와 이사회에서 상의하여 전 세계 태권도 인들이 수긍 할 수 있는 절차를 밟아 정관을 개정 하는 것이 순리라고 생각하지 않습니까?

 

여덟 번째- 국기원장 선출 위원들을 무슨 절차와 방법으로 선택 하였고 그분들이 누구누구며 검증된 분들인지? 그리고 왜 명단을 공개하지 않는지 그 이유를 묻고 싶다?

 

PS‘ 소문에 불과한 것이다 생각했었고 아직도 그것이 사실이 아니기를 바라는 마음 이지만, 지금 돌아가는 상황을 지켜보면서 기득권 세력들이 국기 원장은 허수아비로 올려 논 뒤 자기들 입맛에 맡는 사람을 사무총장 에 올려놓고 몇몇 그들이 세계 태권도 본부 도장 인 국기원 을 좌지우지 하려고 한다는 소문이 사실이 아닌지 의구심이 생긴다.

 

여러분들 아시지 않습니까? 국기원이 이렇게 제멋대로 운영되면 수없이 많은 나라에서 국기원 무용론을 들고 나올 수 있다는 것을 벌써 수 개국에서 국기원 단증이 무슨 필 요가 있느냐 주장하며 국기원 단증 없이 올림픽에 출전하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가 빠 르게 각성하지 않고 국기원을 성지화로 만들지 않으면 국기원 자체가 없어 질수도 있는 것을 명심해야 될 것입니다.

 

국기원과 태권도를 지극히 사랑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지난 45년째 미국 워싱턴에서 태권도의 혜택을 풍만하게 받아온 영원한 태권도인.

태권도 사부. 이현곤 국기원 9단 연맹 부회장.

 

▲  © 국기원 정관개정소위원회 위원들 모습. 손천택(위원장), 김무천, 김성태, 윤상호, 임미화, 임종남, 지병윤, 최재춘 등 이사와 이현석 감사(법무법인 에이펙스) 그리고 김정현 변호사(법무법인 중앙), 김태근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 노영돈 인천대학교 법학부 교수 등 (WTU)

Comment>https://web.facebook.com/plugins/post.php?href=https%3A%2F%2Fweb.facebook.com%2Ftaekwondophoto%2Fposts%2F3539429639453833&width=500

 

World Taekwondo United News(WTU-news. 세계태권도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더보기

이전 1/26 다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