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성천 신임 이사장, 전 집행부들과 화합하자
8일(목) 오찬 자리에 창설자 김운용을 비롯해 전임 이사장, 원장 참석
기사입력: 2016/09/09 [18:13] ⓒ wtu
WTU

 

▲     © (WTU)

 

국기원 홍성천 신임 이사장이 김운용 등 전임 이사장과 원장을 초청하여 오찬을 갖고 국기원을 중심으로 화합하기로 했다.

 

8() 오전 11시 홍성천 이사장은 국기원을 이끌어 왔던 전임 집행부의 의견을 수렴하고 태권도계의 화합과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전임 이사장과 원장을 초청하여 오찬을 가졌으며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한편 국기원은 96() 오전 11시 개최된 2016 4차 국기원 임시이사회에서 김운용 국기원 창설자를 명예이사장으로 추대한 바 있으며 이날 오찬을 계기로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고 태권도와 국기원 발전을 위해 의견을 나누기로 했다.

 

이날 오찬에는 홍성천 이사장, 오현득 원장을 비롯한 현 국기원 임직원과 김운용이승완 전 이사장 겸 원장, 김주훈 전 이사장, 이규형정만순 전 원장이 참석했다.

 

홍성천 이사장은 국기원이 태권도의 중심으로 태권도계의 화합을 이끌어 가기 위해 국기원을 이끌어왔던 전임자분들의 폭넓은 고견을 모으고자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국기원이 전 세계 태권도인들의 존경과 신뢰 속에 태권도 세계화에 매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운용 국기원 창설자는 국기원이 태권도의 중심으로 태권도의 모든 행사를 이끌어 가야할 것이다태권도인들이 국기원을 주축으로 화합하고 단결하여 태권도의 도약을 이루길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전 세계 태권도인들이 나와 함께 똘똘 뭉쳐 태권도를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시키기 위해 노력했다다시 한 번 태권도인들이 단합된 힘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고 거듭 당부했다.

 

(국기원 보도자료) WTU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