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 Language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기원 태권도 9단 이동섭 의원, 태권도원 상징지구 조성에 기여
태권도원 성지화의 상징인 ‘태권전’과 ‘명인관’ 건립 등 “상징지구” 조성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
기사입력: 2016/12/05 [12:08] ⓒ wtu
WTU
▲     © 전라북도 무주군 태권도원의 상징지구 조감도 (WTU)

 

태권도진흥재단(Taekwondowon))이 태권도인들의 숙원이자 태권도원 성지화의 상징인 태권전명인관건립 등 상징지구조성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한 가운데, 예산 확보 과정과 태권도계 발전을 위한 이동섭 국회의원(60, 국기원 9단, 국민의당)의 활약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2, 국회 본회의에서 태권도원 상징지구 조성 예산 70억원이 반영되었다. 이번 예산 확보로 종주국으로서의 태권도 철학과 정신세계를 상징적으로 구현하는 공간인 태권전명인관등 상징지구 조성에 바짝 다가섰다.

 

70억원의 예산이 확보됨으로써 상징지구 조성에 필요한 176억원의 사업비 가운데, 재단이 그동안 모금한 26억원의 기부금과 국기원(30대한태권도협회(20전라북도 및 무주군(30)의 기부 예정액 등 상징지구 조성에 필요한 사업비가 100% 확보 되었다.

    

▲ © 이동섭 의원(60세,9단) 


이러한 가운데
, 이동섭 의원은 예산확보 과정에서 태권도계를 대변하고 국기 태권도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으로 지난 11월 국회에서 태권도의 길을 묻고·답하다라는 토론회를 개최했다. 또한 교문위 소속으로 올해 국정감사에서는 역사문제에서부터 각종 현안에 이르기까지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였다는 평가를 받는 등 태권도계를 비롯한 국가현안 해법 찾기에 모범이 되었다.

 

김성태 TFP 이사장은 상징지구 조성을 위해 몸과 마음으로 재단과 뜻을 함께 해준 국내·외 태권도인들과 국민들께 감사드린다특히, 태권도인으로서 상징지구 조성을 위해 큰 도움을 준 이동섭 의원이 앞으로도 태권도 발전을 위해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한편, 향후 TPF는 태권도인과 건축가 등 관련 전문가가 참여하는 상징지구 건립 추진위원회(가칭)”를 구성해 세계 태권도인의 성지에 걸맞는 상징지구 조성 방향 등을 설정 후 공사를 진행해 갈 계획이다.

 

상징지구는 국내외 고단자와 수련생이 교류하고 고단자를 위한 수련·모임 공간으로 활용된다.

 

 

▲     © WTF와 ITF 외국인 태권도인들이 완성되지 못한 현재 태권전 입구에서 기본동작을 보이고 있다 (WTU)

 

 

▲     © 부지 확보와 외관만 드러내고 있는 현재의 태권전 전경 (WTU)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