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News > 한국어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R-ENG) Taekwondo Helps UN Celebrate International Day of Sport for Development and Peace
뉴욕 UN본부에서 발전과 평화를 위한 국제스포츠의 날 기념
기사입력: 2017/03/29 [15:43] ⓒ wtu
WTU
▲     © WTU

 

NEW YORK, United States (March 28, 2017)

 

Staff at the United Nations Headquarters today tried out taekwondo as the combat sport was presented to the world body in a wide-ranging demonstration and seminar as part of a celebratory event for the International Day of Sport for Development and Peace.

The event was jointly organized by the Permanent Mission of Monaco to the United Nations together with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Peace and Sport within the framework of the 4th edition of the International Day of Sport for Development and Peace, celebrated on April 6. The event was the latest example of cooperation between Peace and Sport and the World Taekwondo Federation (WTF) after the two organizations, and the WTF’s Taekwondo Humanitarian Foundation (THF)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in November 2016.

 

A comprehensive children’s taekwondo demonstration team, composed of 15 children aged between 10 and 14, performed poomsae and mixed gender tag-team competition followed by freestyle poomsae performances of the US national poomsae team athletes.

One of the UN staff member said, “It was great fun watching some of spectacular taekwondo moves. They young athletes were fantastic and a real inspiration. It just goes to show that anyone of any age can practice taekwondo anywhere!”

 

After remarks from the WTF and THF President Chungwon Choue, who was addressing the UN in New York for a second time in two years having announced the foundation of the THF there in 2015, a three-round demonstration kyorugi match took place. The match was fought between two of the sport’s finest players, Great Britain’s double Olympic gold medalist Jade Jones, and World Taekwondo Junior Championships’ gold medalist Skylar Park from Canada.

 

After the event, Jones said, “It was inspiring to listen to athletes’ experiences on how sport has changed their life. I hope to help younger generations to nurture their dreams and hopes through taekwondo.”

Park and Jones are preparing to potentially fight again in the upcoming World Taekwondo Championships, which will be held in Muju, Korea, on June 24-30.

 

“Today provided a wonderful chance for UN staffers to see, and get a chance to try their hand at, taekwondo,” said Choue, who had earlier addressed VIPs during a lunch reception on the THF’s mission of empowering refugees worldwide. “It was also a wonderful opportunity for us to inform some very high-profile people about our humanitarian initiatives.”

 

During the event a fellow Olympic sports, table tennis was also demonstrated and taught.

Before the taekwondo activities, a press conference was held with the attendance of WTF President Choue, PATU President Choi, WTF Secretary General Hoss Rafaty, Jade Jones, and Skylar Park. During the conference, Mr. Joel Bouzou, President of Peace and Sport praised continued efforts of the World Taekwondo Federation on humanitarian activities, pointing out that taekwondo was the first sport who allowed refugee athletes to take part in the the Qualification Tournament for the Rio 2016 Olympic Games. The demonstration team and President Choue also had a time to pose for a photograph holding white cards to celebrate the International Day of Sport for Development and Peace.

 

The International Day of Sport for Development and Peace has been observed by the UN every year since 2014.

 

▲     © WTU

 

 

▲     © WTU

 

 

▲     © WTU

 

 

▲     © WTU

 

세계태권도연맹(WTF, 총재 조정원)은 현지시간 3월 28일 뉴욕 유엔(UN) 본부에서

각국 주재 대사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청소년 혼성 단체전, 자유 품새 그리고

겨루기 등 다양한 태권도 경기를 선보였다.

 

매년 4월 6일 개최되는 ‘발전과 평화를 위한 국제스포츠의 날(International Day of Sport

for Development and Peace)’ 기념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이번 태권도 행사는 UN 주재

모나코 대표부와 ‘피스 앤 스포츠(Peace and Sport)’가 주관했다. WTF는 지난해 11월

피스 앤 스포츠와 전 세계 난민 지원 프로젝트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국제스포츠의 날 행사에도 동참하기로 했다.

 

본 행사에 앞서 10세에서 15세 사이 청소년들의 태권도 시범이 펼쳐졌으며, 어린

선수들의 힘찬 구령과 절도있는 태권도 동작에 UN 관계자들은 열렬한 환호를 보내며

태권도가 상대방을 존중하는 예의의 스포츠이며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누구나 나이,

장소, 장비의 구애 없이 심신을 단련할 수 있다는 점에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본 행사는 청소년 남녀 혼성 단체전, 자유 품새, 그리고 올림픽 2연패 영국의 제이드

존스(Jade Jones)와 작년 캐나다 버나비 주니어태권도선수권대회 최우수선수인

스카일러 박(Skylar Park)의 겨루기 친선 경기로 진행 되었다. 캐나다 출신의 태권도

신성 스카일러 박 은 한국계로 할아버지, 부모님 그리고 동생 두명이 모두

태권도인으로 가족 전체가 태권도 패밀리이다.

 

친선 경기는 관록의 제이드 존스가 승리했다. 이 두선수는 6월 무주에서 열리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정식으로 다시 맞붙을 예정이다.

 

조정원 WTF 총재는 인사말에서 “2015유엔 세계평화의 날 행사 이후 두번째로 각국

유엔 대사들과 관계자들에게 태권도를 소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으며 “WTF가

스포츠의 인류사회에 대한 사회적 책임과 기여에 동참하기위해 설립한

월드태권도케어스프로그램과 태권도박애재단(THF)의 정신을 확산해 전 세계 난민

어린이들 및 청소년들에게 더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권도 친선 경기가 열린 유엔 비지터스 홀에서 국제탁구연맹도 국제스포츠의 날

기념 친선 경기를 가졌다.

 

이날 오전에는 WTF조정원 총재, 토마스 바이케르트(Thomas Weikert) 국제탁구연맹

회장, 도널드 앤소니(Donald Anthony) 국제펜싱연맹부회장이 조엘 부조(Joel

Bouzou) 피스 앤 스포츠 회장의 사회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조엘 부조 회장은 “WTF의 사회적 책임과 기여에 찬사를 보내며 국제경기연맹

처음으로 난민 선수가 리우 올림픽 태권도 선발전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것”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모든 참가자들은 평화를 상징하는 화이트 카드를 들고 전세계 평화를 기원했다.

유엔은 2013년 8월에 열린 제67차 총회에서 지속 가능하고 평등한 발전과 전 세계

평화를 위한 스포츠의 역할을 홍보하기 위해 4월 6일을 ‘발전과 평화를 위한

국제스포츠의 날’로 지정하고 2014년부터 매해 기념하고 있다.

 

WTU-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wtu.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